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4.5℃
  • 구름많음대구 4.5℃
  • 흐림울산 5.2℃
  • 구름많음광주 6.8℃
  • 흐림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0.7℃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5.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시골 여자 슬픈 사연 들어보기

국립한글박물관ㆍ한국국학진흥원, 《여성, 한글로 소통하다》 펴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과 국립한글박물관(관장 심동섭)은 내방가사 연구서 《여성, 한글로 소통하다 – 내방가사 속 여성들의 이야기》를 함께 펴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영남 지역의 종가에서 기탁한 내방가사 자료 약 330여 건을,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약 260여 건을 소장하고 있으나 그동안 개별 소장품들이 연구된 적이 없었다. 이 책은 두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주요 내방가사 유물을 중심으로 내방가사에 관한 심층적인 연구를 책으로 펼쳐 낸 것으로 이를 토대로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올해 10월 내방가사를 주제로 한 기획특별전을 열 예정이며, 한국국학진흥원은 향후앞으로 내방가사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데 기본 참고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국립한글박물관은 2014년 개관 이래 한글문화의 값어치를 널리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주제의 기획특별전을 열어 왔으나, 고전시가의 세부 갈래를 하나의 전시 주제로 삼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고전문학ㆍ국어학ㆍ서예 등 각 분야의 전문가 11인이 주제별로 내용을 집필하여 내방가사 속 다양한 주제를 발굴하고 전시 기반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여성, 한글로 소통하다 – 내방가사 속 여성들의 이야기》에서는 국립한글박물관과 한국국학진흥원에서 소장하고 있는 내방가사 자료를 중심으로 고전시가 전공자 8인, 서예 전공자 1인, 국어학 전공자 2인이 조선 후기부터 오늘날까지 불리고 있는 영남 지역의 내방가사들을 분석하여 다양한 주제들을 균형 있게 수록하였다. 내방가사에 나타난 여성들의 자기 인식, 현실 인식 등 여성들이 생각하고 고민해온 삶의 생생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으며 내방가사에서 쓰인 한글 표기 및 어휘의 특성, 민체(民體)의 특성 등 한글의 언어적ㆍ시각적 표기 체계도 함께 소개하였다.

 

특히 이번 연구서의 표지디자인에 활용된 <시골 여자 셜은 사정>은 근대전환기 유학 간 남편으로부터 이혼을 요구받은 여성의 한탄을 담고 있는 가사작품이다. 근대전환기 시대 담론이 대체로 도시와 신여성에 집중된 데 견주어 <시골여자 셜은 사정>에는 이와 상반되는 시골 구여성에 대한 조망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일찍이 주목을 받아 왔으며, 1935년에 필사된 작품이 국립한글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 작품에 대한 문학적ㆍ언어학적 분석 또한 연구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국립한글박물관 관계자는 “내방가사는 조선 시대 여성들이 살았던 삶의 생생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기록유산이자 한글문화자원으로서 가치가 크며, 여성들이 창작과 전승의 주체가 된,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집단 여성문학이다. 오늘날도 창작ㆍ전승되고 있는 장르로 다양한 소재들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전시를 통해 일반인들에게도 흥미를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방가사 공동연구서 《여성, 한글로 소통하다 – 내방가사 속 여성들의 이야기》는 전국의 주요 도서관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국립한글박물관 누리집에서도 내려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