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8.5℃
  • 흐림서울 7.9℃
  • 대전 7.8℃
  • 대구 7.3℃
  • 울산 9.4℃
  • 광주 5.0℃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11.9℃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인형들이 모여 만든 동물 마을 ‘숲속의 공존’

동물들의 멸종위기 상황을 얘기하는 <숲속의 공존> 전시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오는 2월 26일부터 3월 1일까지 서울 양평동 어반플루토에서는 동물들의 멸종위기 상황을 얘기하는 <숲속의 공존> 전시가 열린다.

 

노란목도리 담비를 시작으로 멸종위기 동물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후 여러 멸종위기 동물들을 친근한 이미지의 인형으로 하나둘씩 만들기 시작했고, 그 인형들이 모여 하나의 숲속에 작은 동물 마을을 이루었다. ‘숲속의 공존’

 

 

멸종위기 동물들이 사는 이 마을에서 담비 한 쌍의 혼례식이 열렸다. 이 혼례식을 축하해주기 위해 세계 곳곳의 동물 친구들이 찾아왔고, 표범 가족은 실개천 건너편에서 이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2021년 새해, 동물 마을에 새로운 가족 재두루미가 찾아왔다. 기존의 동물 인형들과 겉모습은 다르지만, 왠지 매력적인 친구. 재활용 재료와 디지털을 융합하여 만든 새로운 가족을 소개한다.

 

이 전시는 소중한 생명체인 동물들의 멸종위기 상황과 야생동물들의 서식지 보존의 중요성, 그리고 인간과의 공존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하여 연다. 동물 박제는 동물에게 두 번의 고통을 주는 행위다.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면 동물인형만으로 충분하다.

 

관람시간은 낮 12시부터 저녁 7시까지며, 관람료는 없다. 기타 전시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전화 02-2633-1343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