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토)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9.9℃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섬진강 굽어보는 명승 구례 사성암(四聖庵)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전남 구례군 문척면 죽마리에는 섬진강을 굽어보는 해발 500m  높이의 바위산이 있다. 바위산의 이름은 오산(鰲山=자라산)이라고 하는데  모습이 자라같이 생겼다고 하여 붙은 이름이다. 오산은 제법 큰 산으로 산 정상에 오르기 전, 가파른 8부능선의 비좁은 땅에 사성암(四聖庵)이 있는데 섬진강이 굽어보이는 전망 좋은 곳이다. 

 

사성암은 역사가 매우 오래된 암자로 그 연원은 백제 성왕 22년(544)에 인도에서 온 고승 연기조사가 처음 개창하였다고 한다. 연기조사는 지리산 근처에 많은 절들을 개창하였는데, 구례 화엄사 또한 그가 창건한 절이다. 처음 절의 이름은 오산암(자라산의 암자)이었으나 이곳에 한국 불교사의 최고 고승으로 손꼽히는 네분의 스님들이 수도하였다고 하여 사성암(四聖庵)이라 고쳐부르게 되었다.  사성암에서 수도하였던 한국의 고승은 원효대사, 의상대사 , 도선국사, 진각국사다. 

 

사성암 주변에는 12비경이라는 명소가 전하는데 진각국사가 참선했다는 좌선대, 우선대를 비롯하여 섬진강과 지리산을 살필 수 있는 절경과 해질녘에 노을이 아름다운 낙조대 등이 있다. 무엇보다  절벽을 활용하여 높이 세운 기둥 위에 전각을 지은 것이 더 큰 비경으로 사성암은 한국의 명승지 제111호로 지정받았다.

 

지난해 남부지방에 큰 홍수가 나서 구례읍내가 물에 잠기던 때에는 농가의 소들이 떠내려오다가 이곳 사성암 앞까지 올라왔던 적이 있다. 그것을 입증해주는 듯 사성암 전각에는 소들이 그려져 있다.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