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2 (수)

  • -동두천 25.0℃
  • -강릉 28.6℃
  • 박무서울 26.0℃
  • 박무대전 25.3℃
  • 박무대구 26.9℃
  • 박무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3℃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4.8℃
  • -강화 24.1℃
  • -보은 23.8℃
  • -금산 24.0℃
  • -강진군 22.6℃
  • -경주시 24.2℃
  • -거제 23.0℃

한국문화편지

오늘은 독립운동가 김영란 선생이 순국하신 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600]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조선 독립운동의 목적도 역시 조선 민족의 행복과 안녕을 보존하기 위해서인데, 이러한 정신을 가진 사람이 제 동포에게 그런 위해를 끼칠 까닭이 없고, 또 그러한 폭행으로 독립운동을 한다 한들 성공하지 못할 것을 이미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중간 줄임) 함으로써 우리 2천 만 민족을 굴복시키려면 2천 만 민족을 모두 죽여 버리기 전에는 절대로 이 독립운동이 정지되지 않는다는 것을 당국도 잘 알 것이다.”

 

이는 1922년 오늘(712) 평양 복심 법원에서 사형을 선고 받고 순국한 독립운동가 김영란(金永蘭) 선생의 상고이유입니다. 선생은 평안남도 순천군의 만세시위에 참가하면서 독립운동에 투신하게 되었습니다. 그 뒤 임시정부 등 나라밖 독립운동세력과 연계를 맺고 독립운동 자금을 모아 전달하였으며, 비밀결사 조직 승의단과 공성단을 조직하여 활동하였습니다. 특히 선생은 19201월 조기수한국언최태준과 함께 독립운동가를 밀고한 평안남도 성천의 정현조 집을 불태우고 정현조와 그 가족을 처단하는 따위의 무장투쟁도 함께 했습니다.



1920529일에는 성천군 사주면 신흥리에서 최병갑과 함께 잠복하던 중 일본 경찰의 습격을 받고 총을 쏘며 완강히 저항하다 체포되었지요. 이후 지방법원복심법원고등법원에서 모두 사형을 언도받고, 1922712, 오늘 평양감옥에서 스물여덟의 꽃다운 나이에 순국의 길을 걸었습니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으며, 19977월 이 달의 독립운동가로 뽑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