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4 (금)

  • -동두천 31.6℃
  • -강릉 33.6℃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0.0℃
  • 박무부산 27.6℃
  • -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0.3℃
  • -강화 29.5℃
  • -보은 31.0℃
  • -금산 30.7℃
  • -강진군 30.4℃
  • -경주시 34.8℃
  • -거제 31.5℃

새소식

니카라과·짐바브웨 등 문화동반자사업국으로 받아들여

[신한국문화신문= 이나미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오는 7월 14일(금) 한국의 집에서 진행되는 연수생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2017 문화동반자사업’의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문화동반자사업(Cultural Partnership Initiative)’(붙임 1 참조)은 개발도상국의 문화·예술·관광·체육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5개월간 공동 창작과 전문 연수 기회를 제공하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다. 2005년에 시작된 이래 2016년까지 총 98개국에서 1,003명이 참여한 이 사업은 개도국의 문화 관련 전문 인력 역량 강화와 국제적 관계망(글로벌 네트워크) 형성에 기여하는 명실상부한 문화 분야 대표 공적개발원조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추진하는 이번 ‘2017 문화동반자사업’은 총 38개 국가에서 선발된 77명의 역량 있는 개도국의 젊은 인재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붙임2 참조) 이들은 5개월간 15개의 문체부 소속기관 및 관련 비영리 단체에서 진행하는 공동 창작 및 전문연수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문화현장 체험과 200시간의 한국어연수 등을 통해 한국 체류 기간 동안 우리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해보는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기존 문화동반자사업에 한 번도 참여하지 않았던 ▲아르메니아, ▲코트디부아르, ▲니카라과, ▲레바논, ▲짐바브웨 등 5개국이 신규로 참여한다. 이는 이 사업의 영향력이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문화동반자사업에 연수기관으로 참여하는 국내 단체들 중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보여준 기존 연수기관들이 지속적으로 참여하는 한편, 구로문화재단, 사단법인 트러스트 무용단 등 2개 기관이 신규 연수기관으로 참여한다.


이 기관들은 각각 지역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기획 연수, 전문무용교육과정 연수 등을 제공해 문화동반자사업 프로그램을 더욱 다양하게 만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