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5.3℃
  • 대전 22.5℃
  • 흐림대구 22.9℃
  • 울산 21.8℃
  • 흐림광주 24.1℃
  • 부산 22.0℃
  • 흐림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판문점, 분단 속 평화를 꿈꾸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기획 사진전 열려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은 2018년 9월 10일(월)부터 「판문점, 분단 속 평화를 꿈꾸다」 기획 사진전을 박물관 1층 부출입구 전시실에서 개열고 있다. 이번 사진전은 판문점이 처음 만들어질 때부터 최근 남북정상회담까지의 주요 모습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소장한 다큐멘터리 사진가(김녕만, 전민조, 존 리치-John Rich, 구와바라 시세이-桑原史成)의 사진을 중심으로 보여준다.

 

전시는 판문점이 상징하고 있는 ‘정전’, ‘분단’, 그리고 ‘평화’의 역사를 세 개의 부로 이뤄진다. ▲ 1부 ‘정전의 현장’은 정전협상이 진행된 판문점의 초기 모습을 담고 있다. 초가집과 임시천막, 정전협정이 서명된 목조건물이 지어지는 모습, 서명직후 정전협정문의 공개장면 등 쉽게 접할 수 없는 장면들을 생생한 컬러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다.

 

 

▲ 2부 ‘분단의 경계’는 남북이 대립하고 있는 분단의 공간으로 판문점을 보여주고 있다. 서로 다른 군복을 입고 군사분계선을 가운데 두고 대치하고 있는 남북 경비병의 모습에서 남과 북의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 3부 ‘평화의 최전선’은 판문점이 대화와 교류가 이루어지는 공간임을 보여준다. 비록 한반도에서 긴장과 대립이 끝나지 않았지만, 공존과 평화를 향하는 노력이 치열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최전선’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 “대립의 공간이면서 대화의 공간일 수밖에 없었던 판문점의 역사 속에서 관람객들이 한반도 평화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갖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부출입구 전시실에서 9월 10일(월)부터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일반 관람 문의는 (02-3703-9200)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