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1℃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3.9℃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여성독립운동가 기리는 '서간도에 들꽃 피다' 책잔치 성황리 열려

8일 서울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서 여성독립운동가 후손 등 200여 명 참석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어제 도쿄 2.8 독립선언이 있던 날, 저녁 6시 서울여성플라자 국제회의장에서는 아주 뜻깊은 책펴냄 잔치(출판기념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책펴냄 잔치는 이윤옥 시인이 지난 10년 동안 여성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좇아 한 분 한 분을 알리는 헌정시와 활동을 알리는 책 《서간도에 들꽃 피다》(전10권) 의 책펴냄 잔치였다.

 

이날 책잔치에서는 지난해 뒤늦게 서훈을 받은 허은 지사의 아드님 이항증 선생을 비롯하여 생존 애국지사인 오희옥 지사의 아드님인 김흥태 선생, 조용제 지사의 증손녀인 국민대 김상용 교수, 김란사 지사의 손자인 김용택 선생, 천안 아우내 만세운동의 주동자인 최정철 지사의 증손자인 김운식 선생 등 여성독립운동가 후손들과 조경환 의병장의 손자인 조세현 선생 등 독립운동가 후손 등 200여 명이 참여하여 그간 사회에서 소외되었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저녁 6시부터 시작된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1부 앞풀이(식전 행사)와 2부 본행사인 책펴냄 잔치로 이뤄졌는데 식전공연에서는 배재대학교 이규봉 교수의 피리독주곡 ‘상령산풀이’를 시작으로 남은혜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명창의 ‘북간도 아리랑’, 구미꼬김(팝페라 가수)의 ‘아들아 아들아’(안중근어머니 조마리아 심정이 되어 부르는 노래, 이윤옥 작시ㆍ주세페김 작곡), 한국양금앙상블 (양금 윤은화ㆍ조재은, 해금 방달화, 타악 최성묵ㆍ안진)의 ‘아리랑연곡’, 엄경숙(국제하나예술협회 대표) ‘이윤옥 시 – 아직도 서간도 바람으로 흩날리는 허은 지사’), 이명자ㆍ이정임ㆍ고순석(시 낭송가) ‘이윤옥 시 –무명지 잘라 혈서 쓴 항일의 화신 남자현 지사’ 등이 시낭송을 공연하여 뜨거운 손뼉을 받았다.

 

2부 본행사에서는 이번 책잔치를 주최한 우리문화신문 김영조 발행인의 인사말씀을 시작으로 시인 이윤옥 씨의 인사에 이어 방병건 (독립유공애국지사유족회 회장) , 법현 스님 (열린선원 선원장), 김철관 (사단법인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 등의 축사가 있었다. 아울러 국무총리비서실 정운현 비서실장과 성우 배한성 선생도 축사 자리에서 그간 우리가 몰랐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서간도에 들꽃 피다》(전10권) 책이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새로운 100년의 귀로에서 우리 사회가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사회의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윤옥 시인은 인사말에서 " 오늘 영하 10도의 날씨처럼 지난 10년간 집필의 시간은 춥고 힘들었다. 하지만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은 이 보다도 더 열악한 상황이었음을 기억하며 사회의 조명에서 비껴나 있는 여성들을 알리고자 애썼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벤트성 행사가 난무하지만 진정으로 여성독립운동가의 삶이 어떠했는지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그것은 이분들의 삶을 이해하는 데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그간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독자들께 큰 절을 올린다"고 했다.

 

이 시인은 이 책 집필에만 10년의 시간을 보냈으며 그간 나라 안은 물론이고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지에서 활약한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추적하는 등 발품을 팔아 이 책을 집필했다. 우리 기억에서 사라진, 아니 그 존재조차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는 200분의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3·1운동 100돌을 맞는 올해, 우리에게 화두로 던진 이윤옥 시인의 《서간도에 들꽃 피다》(전10권) 책펴냄 잔치에는 이 시인의 지인 등 각계각층에서 찾아온 인사들이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고 함께 여성독립운동가를 기억하는 일에 동참하자는 뜻을 전했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던 일본인 다와라기 하루미 씨는 “일본인이어서 사죄하는 마음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앞으로 여성독립운동가를 소개한 이 책이 한국인은 물론이고 일본인에게도 널리 읽혀 일제침략기에 한국 여성들의 불굴의 의지를 이해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 아울러 일본은 과거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고 두 번 다시 침략의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행사를 지켜보았다.”라고 했다.

 

 

“한국인으로 부끄럽습니다. 이렇게 여성독립운동가들이 많이 계신 줄을 잘 몰랐습니다. 지난 10년간 집필을 통해 여성독립운동가를 세상에 알린 이윤옥 시인의 헌신에 고개가 수그러듭니다. 앞으로 이 책을 통해 여성독립운동가의 삶을 더 들여다보는 우리가 되길 비는 마음으로 책잔치에 참여했습니다.” 이는 연신내에서 출판기념회 소식을 듣고 참여했다는 전효원 씨(북까페 운영, 46살) 의 말이다.

 

아울러 중국 연변 대표시인이자 <우리문화신문> 중국지사장인 석화 선생의 축전 "이윤옥 시인이 10년이란 긴 시간을 바쳐 무려 10권이란 대작에 담은 시편들의 무대가 '서간도'라는 대륙의 거친 땅이었다는 데서 중국에서 태어나 시를 쓰고 있는 저로서는 무한한 경의를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 누구도 챙기지 못했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더듬어 하루, 이틀도 아니고 무려 10년이란 대 장정을 이어오면서 구절구절 적어낸 노고에 다시 한 번 찬사를 드리며 '서간도 피어난 들꽃'의 향기를 담아내어 오늘의 역사에 고귀한 꽃다발로 엮어 바친 이윤옥 시인의 시적 역량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가 소개되었다.

 

이어 미국 로스앤젤레스 대한인국민회 배국희 전 이사장의 “멀리 로스앤젤레스에서 축하말씀 올립니다. 지난해 8월 이곳 LA에 오셔서 우리는 여성독립운동가를 얼마나 아는가? 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잠자던 우리 가슴 속의 애국심을 일깨워 주시던 모습은 지금 생각해도 감동스럽습니다. 지난 10여년간 묵묵히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기록하고 불굴의 정신을 우리에게 일깨워준 이윤옥 시인님의 노고에 찬사를 드리며 멀리서 <서간도에 들꽃 피다> 10권 완간을 축하드립니다.” 라는 축전도 소개되었다.

 

아울러 일본에서 윤동주 시의 일본어 완역본을 펴낸 우에노 미야코 시인은 “직접 참석하여 축하라고 싶었지만 축전으로 대신하여 죄송합니다.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 저항하며 자신의 나라를 구하기 위해 뛰었던 한국의 여성독립운동가들에 대해 경의를 표하며 일본인으로서 부끄러운 마음을 고백합니다. 이윤옥 시인의 <서간도에 들꽃 피다> 10권의 시집 완간을 축하드리며 모쪼록 이윤옥 시인의 노력으로 알게된 한국의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저도 열심히 일본에 소개하겠습니다. 거듭 축하드립니다.” 라는 축전을 보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