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1.3℃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0.2℃
  • 흐림제주 3.5℃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6℃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수요일마다 한국의 역사와 문화 매력에 빠져보자!

국립중앙박물관, 매주 수요일 ‘박물관역사문화교실’ 운영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오는 2월 13일부터 12월 4일까지 매주 수요일 낮 2시 박물관 대강당에서 ‘박물관역사문화교실’을 운영한다. 박물관역사문화교실은 인문학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역사ㆍ문화와 기획전ㆍ특별전 등 문화재 전시와 관련된 강의를 전문가들로부터 듣는 강좌 프로그램이다.

 

2019년도 첫 강의는 기획특별전 <황금인간의 땅, 카자흐스탄전(展)>과 연계한 ‘카자흐스탄의 역사와 문화’ 강의로, 한국외국어대학교 중앙아시아연구소 이평래 교수가 진행한다. 다민족 공동체 국가인 카자흐스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드넓은 초원의 교역 문화와 유목 생활에 대해 알아본다. 첫 강의를 시작으로 고고학과 한국미술사, 한국 역사 등 모두 30회에 이르는 강좌가 진행된다.

 

 

그 가운데에는 근대서화, 에트루리아, 조선시대 실경 산수화, 페르시아 등 국립중앙박물관이 여는 특별전의 이해를 위한 전시 연계 강의도 진행되어 전시회의 깊이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박물관역사문화교실에서는 감산사 창건 1,000년을 기념한 강좌도 예정되어 있다. 고대 불교조각사를 전공한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의 허형욱 연구관이 신라시대 김지성이 감산사를 세운 이야기 그리고 석조미륵보살입상(국보 제81호), 석조아미타불입상(국보 제82호)의 아름다움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공개강좌로 진행하는 박물관역사문화교실은 인문학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선착순 현장 접수로 운영되며 수강료는 무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