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흐림동두천 14.7℃
  • 맑음강릉 17.7℃
  • 연무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7.9℃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6.4℃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19.5℃
  • 흐림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사진 나들이

[화보] 고흥반도 작은 절 운람산(雲嵐山) 수도암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운람산 수도암은 완도의 옆에 있는 고흥반도의 끝자락의 산 중턱에 있는 작은 암자이다. 운람산의 옛이름은 모악산이었다고 하여, 지금도 모악산 수도암이라고도 한다. 작은 절 수도암은 그 창건연대가 남북국시대(통일신라시대)까지 올라간다고 하며, 그 창건주는 신라 흥덕왕때 영헌스님 또는 고려 순종 때인 1083년 도회스님으로도 알려져 있다. 그 연원은 멀고 멀지만, 옛 자취는 별로 없어서 정확한 창건연대를 알 수 없다.

 

수도암은 조선 후기 미륵신앙의 도량이며 기도하는 절로, 절안에 전각들은 작지만, 그 안에는 대웅전, 지장전, 무루전, 삼성각 등이 있어 갖추어야할 전각은 모두 갖추었으며, 그 가운데 무루전은 부처님의 제자들을 모신 나한전이나 그 이름은 생소하다. 봄이 깨어나는 운람산 수도암은 작지만 매우 아늑한 절로, 절의 입구에 새로지은 재래식 해우소는 자연생태순환의 고리를 잇고자 하는 깊은 뜻이 있어보여 불교의 순환과 윤회를 생각나게 한다.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