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동두천 6.5℃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7.9℃
  • 구름조금울산 9.5℃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6.4℃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닫기

[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1] 실제(失題)

[한국문화신문 = 마완근 기자] 

 

                                    실제(失題)

                                                         이육사(李陸史)

       하늘이 높기도 하다
       고무풍선 같은 첫겨울 달을 
       누구의 입김으로 불어 올렸는지?
       그도 반 넘어 서쪽에 기우러졌다  

        행랑 뒷뒤골목 휘젓한 상술집엔
       팔려온 냉해지(冷害地) 처녀를 둘러싸고
       대학생(大學生)의 지질숙한 눈초리가
       사상선도(思想善導)의 염탐 밑에 떨고만 있다  

       라디오의 수양강화(修養講話)가 끝났는지?
       마-장 구락부(俱樂部) ()간은 하품을 치고
       빌딩 돌담에 꿈을 그리는 거지새끼만
       이 도시(都市)의 양심(良心)을 지키나보다 

        바람은 밤을 집어삼키고
        아득한 가스 속을 흘러서 가니
        거리의 주인공(主人公)인 해태의 눈깔은
        언제나 말갛게 푸르러 오노  

                     - 십이월초야(十二月初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