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맑음동두천 29.3℃
  • 맑음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30.3℃
  • 구름조금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8.7℃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0.6℃
  • 구름많음제주 28.6℃
  • 구름조금강화 28.6℃
  • 구름조금보은 29.0℃
  • 구름조금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0.7℃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새소식

전체기사 보기


숲속에서 반려견과 하룻밤, 장흥 국립천관산자연휴양림

호남 일대에서 반려견 동반 숙박이 허용되는 국립자연휴양림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장흥 국립천관산자연휴양림은 반려견과 숲속에서 머무는 달콤한 하룻밤이 가능하다. 호남 일대에서 유일하게 반려견 동반 숙박이 허용되는 국립자연휴양림이다. 진입로에 동백나무 숲이 울창하며, 반려견 동반 객실은 매표소 지나 휴양림 끝자락에 있다. 반려견 객실은 숲속의집 1실과 연립동 2실이며, 숙소 뒤쪽으로 반려견 산책로와 전용 놀이터를 조성해 올 하반기 중 문을 열 계획이다. 휴양림은 난대림이 주를 이루며, 밤이면 직박구리와 검은등뻐꾸기 등 새소리가 별빛과 함께 쏟아진다. 휴양림이 속한 천관산은 정상부의 기암괴석 봉우리가 특이하다. 휴양림 내 1.7km 숲탐방로가 호젓하고, 야영장과 목공예체험실도 갖췄다. 반려견 동반 객실은 편백나무(7인실) 7만 5000~13만 4000원, 자귀나무A·B(5인실) 5만 8000~10만 6000원이다. 오후 3시 이후 입실 가능하며 퇴실은 오전 11시다(화요일 휴무). 투숙 전 반려견 관련 유의 사항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천관산 중턱에 있는 천관사는 봉우리를 배경으로 한 사찰 풍광이 아름답다. 수문해수욕장은 득량만 바다를 끼고 한적하게 들어섰으며, 소등섬은 썰물 때 섬으로 가는 길이 열린다. 탐진강생

밀밭과 유채꽃이 마음 어루만져 치유농업 ‘효과 있네’

식량작물 경관치유 프로그램 시범 운영, 대다수 심리적 안정감 느껴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식량작물을 활용한 치유농업 효과를 확인하고 활용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내부직원을 대상으로 밀밭과 유채꽃을 활용한 ‘식량작물 경관치유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했다. 프로그램 참여 전후 시행한 설문조사 분석 결과, 참여자가 느끼는 심리적 치유 체감도와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5월, 국립식량과학원 내부직원 128명을 대상으로 국립식량과학원 시험 재배지에 조성된 경관치유 공간(3,670㎡)을 감상하고 휴식하는 일정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심리적 치유 효과를 확인했다. 심리ㆍ정서적 치유 체감도를 확인하는 항목 ‘심리적으로 도움이 되었나’에 참여자 대다수인 94.4%가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했다.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었나’라는 질문에도 88.8%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프로그램 만족도도 5점 만점에 4.27점으로 높았다. 특히 프로그램 참여 앞뒤를 견줘 참가자들의 심리, 정서, 스트레스 변화 상태를 조사한 결과, 긍정적 생각은 3.41에서 3.86으로 0.45(9%) 늘었고, 부정적 생각은 2.39에서 1.79로 0.60(12%) 줄었다. 프로그램은 사전설문조사-바람개비 꾸미

서울교통공사가 뽑는 올해의 최우수방송왕은?

방송왕 동작승무사업소 이근백 씨 포함 우수자 8인 선발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2022년 최우수 방송왕 선발대회를 실시해 방송 기량 우수 직원 8인을 선발했다. 8인의 입상자 중 최우수 점수를 받은 ‘2022년 최우수 방송왕’은 4호선 동작승무사업소에서 차장으로 근무하는 이근백 씨로 선정되었다. 최우수 방송왕 선발대회는 1998년 1~4호선을 운영하던 서울메트로의 친절 방송왕 대회에서 시작되어,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통합되어 창립된 서울교통공사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공사는 지난 6월 15일, 3천 명이 넘는 승무본부 직원 중 방송 기량이 우수한 직원들을 가려내고자 최우수 방송왕 선발대회를 실시했다. 15개 승무사업소에서 각 1명씩을 선정, 이론평가 및 실기평가를 진행하고, 고객 칭찬 점수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우수 직원을 선정했다. 최우수 방송왕의 영예는 4호선 동작승무사업소에서 전동차 차장으로 근무하는 이근백 씨에게 돌아갔다. 이근백 씨는 입사한 지 만 2년이 되지 않는 젊은 직원이지만 베테랑과 같은 역량을 뽐내는 우수 직원이다. 이근백 씨는 “소속 대표로 선발되어 밤잠도 설칠 정도로 부담감이 많았는데 최우수로 선발되어서 기쁘면서도 많이 놀랐다”라며, “승객의 관점에서

지금까지 알던 양금의 매력은 잊어라!

2022 한국양금축제 서울시청 바스락홀에서 열려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어제(7월 1일, 금)는 거세게 내리던 장맛비가 잠시 주춤하면서 푸른하늘이 모처럼 세상을 환하게 비추었다. 이날 저녁 7시, 서울시청 바스락홀에서는 한국양금협회(대표 윤은화)의 ‘2022 한국양금축제’가 화려한 막을 올렸다. 국악기 가운데 양금(洋琴)은 18세기 영조 임금 때 유럽에서 청나라를 통해 들어온 악기로 “구라철사금(歐邏鐵絲琴)”, “구라철현금(歐羅鐵絃琴)”이라고도 불렀던 것인데 지금은 다른 국악기에 견줘 연주를 볼 기회가 많지 않다. 그런 가운데 한국양금협회는 윤은화 대표가 북한양금을 토대로 직접 개량하여 2011년에 한국에서 특허를 낸 한국개량양금을 앞세워 국내는 물론 세계 곳곳에 그 위용을 뽐내고 있다. 이날 축제는 먼저 윤은화 대표가 직접 구성한 ‘윤은화류 양금산조’를 윤은화 양금, 안진의 장구로 문을 열었다. 그동안 양금은 농현이 잘 안된다는 까닭으로 산조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았는데 이 윤은화 대표가 4년 전부터 나라 밖 공연 등에서 선보이기 시작하여 새롭게 완성했다. 이 양금산조는 농현을 표현하는 것과 동시에 뮤트, 트레몰로 등 여러 가지 주법들을 이용하였을 뿐만이 아니라 타현악기인 양금의 장점을 잘 살려 휘모

200여 년 전 풍류문화의 중심지 ‘필운대’로 떠나기

국립국악원 정악단 기획공연 ‘필운대 풍류’ (7.13.~7.14.) 19세기 풍류문화의 산실 ‘필운대’ 무대로 옮겨 풍류음악의 멋 전해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정악단의 기획공연 ‘필운대 풍류’를 오는 7월 13일(수)과 14일(목) 이틀 동안 국립국악원 우면당에 올린다. 19세기, 인왕산 자락 한양 최고의 명소로 꼽힌 ‘필운대’ 시서화악가무 즐기고 나눈 200여 년 전 ‘필운대 풍류’ 다시 무대로 ‘필운대(弼雲臺)’는 현재 배화여고(종로구 필운대로 1길 34) 뒤편에 있는 곳으로 19세기 당시 한양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으뜸 명소로 꼽혔다. 이러한 정취에 취해 선비와 풍류객들은 이곳을 드나들며 시서화악가무를 즐겼는데 이러한 문화가 이른바 ‘필운대 풍류’로 불리며 ‘필운대’는 풍류문화의 산실로 자리 잡게 되었다. 특히 가객 박효관은 당시 필운대 부근에 ‘운애산방(雲崖山房)’을 열고 가객들을 모아 풍류를 즐겼는데, 당대의 가곡을 모아 가집(歌集) 《가곡원류》를 펴내 오늘날 가곡 전승의 바탕을 이루는 큰 업적을 남기기도 했다. 정악과 풍류음악의 전통을 이어가는 국립국악원 정악단(예술감독 이상원)은 풍류음악의 멋을 깊이 있게 전하기 위해 19세기 풍류음악의 향유 무대였던 ‘필운대’에서 행해진 풍류음악을 국립국악원 우면당 무대로 옮겨 올해 기획공연으로 선보인다

어렵고 복잡한 상제례, 줄여서 다듬다

조선후기 동래정씨 집안의 상제례 실천 지침서, 《상제식》 펴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은 관내 소장품 《상제식(喪祭式)》을 뒤쳐(번역) 상세한 주석을 붙인 전통생활문화자료집 제11호 《조선후기 동래정씨 집안의 상제례 관행 - 상제식(喪祭式)》(최순권 역주)을 펴냈다. 《상제식》은 조선시대에 정광필(鄭光弼) 등 12명의 재상을 배출한 동래정씨 집안의 관행을 담은 일종의 가내 상제례 지침서로, 양파 정태화(鄭太和, 1602~1673)의 손자인 정기(鄭: 1699~1773)가 1755년(영조31)에 쓴 책이다. 후손들의 제사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 제사횟수와 제물을 줄여 정기(鄭)는 제사를 모시는 일은 후손들의 정성과 공경이 중요한 것이지, 제물의 많고 적음은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형편에 맞게 정성스럽게 제사를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이에 그는 자신 이후로 앞으로 가난해지는 후손들의 제사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 제사횟수와 제물도 간소하게 정하였다. 당시 사명일(四名日: 설, 한식, 단오, 한가위)에 지내던 묘제(墓祭)는 한식(寒食)에만 정식으로 지내게 하고, 차례(茶禮)는 생일차례 이외에 설과 한가위에는 약식으로 지내게 하였다. 이 같은 모습에서 유교적 예법을 중시하는 조선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