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최현배 선생, 《중등조선말본》 처음 펴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32]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1934년 오늘(4월 5일)은 최현배 선생이 동광당서점을 통해서 《중등조선말본》 초판을 펴냈습니다. 《중등조선말본》은 본래 선생이 조선어학회의 ‘한글 마춤법 통일안’(1933)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하여 낸 책입니다. 당시 한반도 안에서는 물론이고 만주와 나라 밖에서도 널리 사용된 문법 교과서지요. 최현배 선생 개인으로는 이후 1937년에 펴낸 기념비적 책인 《우리말본》을 준비하는 가운데 나온 교과서라고 합니다. 《중등조선말본》은 ‘첫재 매[第一篇] 소리갈[音聲學], 둘재 매 씨갈[品詞論], 셋재 매 월갈[文章論]’로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또 문법(文法)이란 한자말 대신 말본, 명사 대신 이름씨, 대명사 대신 대이름씨, 동사 대신 움즉씨, 형용사 대신 어떻씨, 부사(副詞) 대신 어찌씨, 조사(助詞) 대신 토씨라고 쓰는 등 토박이말로 10개 품사를 설정하고 있습니다. 《중등조선말본》은 처음 펴낸 지 5달 만에 재판을 찍을 정도로 급속도로 퍼져 나갔으며, 1938년 6월에 제4판을 찍으면서 개정판을 발행하기에 이릅니다. 또 광복 뒤 1945년에 이 개정판의 지형을 써서 정음사에서 다시 펴내 해방 공간

‘너무’라는 말 아무렇게나 써서는 안 돼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31]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동아일보 1927년 8월 2일 치에는 <모녀 일시 익사(溺死), 너무 더워 목욕하다가 빠저, 딸 건지러다 희생된 어머니>라는 제목으로 ”모녀는 동리 앞 저수지로 목욕하러 갔다가 물에 ᄲᅡ져 애처롭게도 두 모녀는 영원한 물나라로 가고 말앗다는데 이제 그 흉보를 들은 가족은 물론 린근 동리 사람들ᄭᅡ지 그를 불상히 녁안다더라”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 기사의 제목처럼 ‘너무’라는 말은 부정적으로 쓰이는 말입니다. ‘너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어찌씨(부사)로 “정해진 정도나 한계에 지나치게 또는 보통을 훨씬 넘어서는 정도로”라고 풀이합니다. 오랜만에 여자 친구를 만난 남성이 “너무 예뻐졌네”라고 합니다. 그러면 상대 여성은 부정적인 말 ‘너무’가 들어가니 지나치게 예뻐져서 안 좋다는 말로 들을 수 있습니다. 이때 우리는 “참 예뻐졌네”라고 말하면 좋을 것입니다. 방송이나 많은 이들이 쓰니까 써도 괜찮지 않으냐고 하지만 내가 앞장서서 쓰면 안 될 일입니다. 길에 가다가 한 무리의 사람들이 욕을 하고 거친 말을 쏟아내는 것을 봅니다. 자기들끼리야 그렇게 하는 게 소통이 잘 될지 몰라도 다른 사람은 그 사람을 멀

꽃 피는 봄, 진달래축제에 다녀올까?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3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무궁화를 조선의 명화라 하지만은 사실로는 진달네(杜鵑花)가 조선의 대표명화와 가튼 감이 잇다. 진달네는 색깔이 아름답고 향취가 조흘뿐 안이라 전조선 어느 곳이던지 업는 곳이 업서서 여러 사람이 가장 넓히 알고 가장 애착심을 가지게 되는 까닭에 조선에 잇서서 꼿이라 하면 누구나 먼저 진달네를 생각하게 된다. 조선의 봄에 만일 진달네가 업다면 달업는 어두운 밤이나 태양 없는 극지(極地)보다도 더 쓸쓸하고 적막하야 그야말로 ‘춘래불이춘(春來不似春, 봄이 왔으되 봄 같지 않구나)’을 늣기게 될 것이다." 위는 일제강점기에 나온 잡지 《별건곤》 제20호(1929년 4월 1일)에 실린 이야기입니다. 4월이 되면 한국은 온 나라가 벛꽃축제로 들썩이지만 이는 일본 사람들의 하나미(花見, 벚꽃구경)를 들여온 것일 뿐입니다. “창경궁의 현판을 창경원으로 바꿔 달고 나서 2년이 지난 1911년, 일본 놈들이 자기 나라의 정신을 조선에 심는다며 창경원에 대대적으로 벚나무를 심었어요. 자그마치 1,800그루를 심은 겁니다.” 창경원 수의사였던 김정만 선생의 말을 들으면 벚꽃축제에 열광하는 모습이 기가 막힙니다. 실제 우리 겨레는 봄이

조선시대 귀한 먹거리였던 후추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29]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서울에 도착하자 잔치를 베풀어 접대하였는데 예조판서가 주관하였다. 술자리가 무르익자 다치바나 야스히로가 후추를 잔칫상 위에 흩어놓으니 기생과 악공들이 서로 빼앗으려고 뒤죽박죽이었다. 야스히로가 숙소로 돌아가 탄식하면서 통역관들에게 ‘너희 나라는 기강이 이미 무너졌으니 망하지 않는 것을 어찌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하였다.” 이는 조선 중기의 학자 신경(申炅)이 쓴 《재조번방지(再造藩邦志)》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다치바나 야스히로는 임진왜란을 일으키기 전에 조선을 염탐하러 왔던 일본 사신이지요. 야스히로는 궁궐에서조차 후추를 놓고 아수라장이 된 것을 보고 전쟁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류성룡의 《징비록》에도 나오는데 그만큼 조선시대에 후추는 조선에서 나지 않는 귀한 먹거리였다는 이야기도 됩니다. 《성종실록》 140권, 13년(1482년) 4월 17일 기록에 보면 일본 사신에게 후추 씨를 구해 보내라고 했지만 “후추는 남만(南蠻, 자바)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항상 본국에서 또 유구국(琉球國, 오키나와)에 청하고 유구국은 남만에 청하는 것으로 후추 씨는 얻기가 어려울 것 같다.”라고 변명하

투전으로 아내의 치마까지 벗겨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2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잡기(雜技)의 피해는 투전(投錢)이 특히 심합니다. 위로는 사대부의 자제들로부터 아래로는 항간의 서민들까지 집과 토지를 팔고 재산을 털어 바치며 끝내는 몸가짐이 바르지 못하게 되고 도적 마음이 점차 자라게 됩니다. 삼가 바라건대 경외에 빨리 분명한 분부를 내리시어, 한 명의 백성이라도 감히 금법을 어기고 죄에 빠지는 일이 없게 하시고, 투전을 만들어 팔아서 이익을 취하는 자도 역시 엄히 금지하소서. 위는 《정조실록》 33권, 정조 15년(1791) 9월 19일 기록에 나오는 얘기입니다.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의 《목민심서》에는 조선시대 사람들은 투전 말고도 골패, 바둑, 장기, 쌍륙, 윷놀이를 좋아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정조 때의 학자 성대중(成大中, 1732-1809)이 쓴 《청성잡기(靑城雜記)》에 보면 투전은 명나라 말기에 장희빈의 당숙인 역관 장현이 북경에서 들여왔다고 되어 있어 투전이 우리나라에 보급된 것은 조선조 숙종 때부터인 듯합니다. 투전은 처음에 중인 이하의 계층에서 시작되었지만, 나중에는 양반 계층에까지 확산하였지요. 원래 투전은 투기성이 강한 노름이 아니었는데 점차 오락성은

오늘은 아장아장 봄볕이 걸어오는 춘분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27]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오늘은 24절기 넷째 춘분(春分)입니다. 고려시대나 조선시대에는 이날 빙실(氷室) 곧 얼음창고의 얼음을 꺼내 쓰기 전에 북방의 신인 현명씨(玄冥氏)에게 “사한제(司寒祭)”라는 제사를 올렸습니다. 《고려사(高麗史)》 권63 지17 길례(吉禮) 소사(小祀) 사한조(司寒條)에 “고려 의종 때 상정(詳定)한 의식으로 사한단(司寒壇)은 초겨울과 입춘에 얼음을 저장하거나 춘분에 얼음을 꺼낼 때 제사한다.”라는 구절이 보입니다. 춘분 앞뒤로는 많은 바람이 붑니다. 그래서 “2월 바람에 김칫독 깨진다.”라는 속담과 꽃샘추위, 꽃샘바람이라는 말이 여기서 비롯되었습니다. 불교에서는 춘분 앞뒤 이레 동안을 “봄의 피안(彼岸)”이라 하여 극락왕생의 때로 보았습니다. 춘분에는 겨우내 얼었던 땅이 풀리면서 농부들의 손길도 분주해집니다. 논밭에 씨앗 뿌릴 준비를 서두르고, 천수답(天水畓, 천둥지기)에서는 귀한 물을 받기 위해 물꼬를 손질하는데 이때 비로소 한 해의 농사가 시작되는 것이지요. 이제 춘분, 겨우내 밥을 두 끼만 먹던 것을 세 끼를 먹기 시작하는 때가 되었습니다. 지금이야 끼니 걱정을 덜고 살지만, 먹거리가 모자라던 예전엔 왕실이

안중식이 그린 ‘복사꽃 마을을 찾아서’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2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이제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는 봄입니다. 봄은 먼저 얼음새꽃이 피기 시작하여 매화, 진달래, 산수유, 너도바람꽃, 조팝나무꽃, 목련꽃 등이 다투어 피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예부터 조선 화원들이 즐겨 그린 꽃들에는 복사꽃도 많이 보이며,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조선후기 화원 심전(心田) 안중식(安中植, 1861-1919)의 <배를 타고 복사꽃 마을을 찾아서(한자 이름 도원행주도-桃源行舟圖)>도 있습니다. 이 그림은 중국 진대(晋代)의 도연명(陶淵明)이 지은 《도화원기桃花源記》를 바탕으로 ′무릉도원(武陵桃源)′이라는 선경(仙境) 그린 것으로, 무릉(武陵)에 사는 한 어부가 배를 타고 가다가 길을 잃어 복숭아꽃이 만발한 별천지에 이르렀다는 이야기입니다. 고사의 내용에 걸맞게 높은 산세와 기이하고 복잡한 산수의 모습을 화면 전반에 광물성의 녹색으로 그리고 곳곳에 분홍색을 사용하여 효과적으로 묘사했습니다. 또한 피마준(披麻皴, 산의 겉면을 표현할 때 베를 풀어놓은 것처럼 물결 짓는 필선으로 꺼칠꺼칠한 감촉을 주는 기법)과 태점(苔點, 산ㆍ바위ㆍ땅의 묘사나 나무줄기에 난 이끼를 나타낼 때 쓰는 작은 점) 기법을 써서

인류무형유산 종묘제례악에서 추는 춤 '일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25]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종묘제례악'은 조선시대 역대 임금의 제사 곧 종묘제례에 쓰이는 음악과 춤 일체를 말하는 것으로 본래 세종 29년(1447) 궁중회례연에 사용하기 위해 창작하였으며 세조 10년(1464) 제사에 적합하게 고친 뒤 600년 가까이나 전승되고 있습니다. 해마다 5월 첫째 일요일에 봉행하는 종묘대제에서 보태평 11곡과 정대업 11곡이 연주되고 있지요. 종묘제례악은 조선시대의 기악연주와 노래ㆍ춤이 어우러진 궁중음악의 정수로서 우리의 문화적 전통과 특성이 잘 나타나 있으면서도 외국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멋과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종묘제례악’은 ‘종묘제례’와 함께 1964년에 가장 먼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그 독창성과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아 2001년 5월 18일 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뽑혔으며, 200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이 종묘제례에서 추는 춤은 “줄을 지어 행하는 춤”이라는 뜻으로 ‘일무’라고 하는데 문무와 무무로 나뉩니다. 문무는 역대 임금의 문덕을 찬양하는 춤으로 왼손에 약과 오른손에 적을 들고 추고, 무무는 역대 임금의 무공을 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