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5.2℃
  • 흐림울산 15.0℃
  • 흐림광주 18.7℃
  • 흐림부산 15.9℃
  • 흐림고창 19.4℃
  • 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4.0℃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양반과 상놈이 함께 이룬 성취, 《자산어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9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달빛이 휘엉청 밝은 밤, 초가삼간 마루에 앉아 흑산도 밤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다보며 술잔을 기울이던 정약전 선생, 영화 <자산어보>의 한 장면은 그림 같아 보이지만 실은 58년의 생애 가운데 16년이란 세월을 흑산도에서 유배생활을 이어갔으며 끝내 유배지에서 삶을 마친 불운의 선비입니다. 그러나 유배생활을 하면서 우리나라 첫 수산학 연구서인 《자산어보(玆山魚譜)》 등을 남긴 정약전 선생의 삶을 조명하는 영화 <자산어보>의 등장으로 사람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약전 선생은 영조 34(1758)년에 태어나 전형적인 성리학자로 문과에 급제해 병조좌랑 등의 벼슬을 살게 됩니다만 그의 운명을 갈라놓은 계기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당시 서양 학문과 천주교 등의 사상을 접하고 있던 이벽 등의 남인 인사들과의 교유를 꼽을 수 있습니다. 정약전 선생은 이벽의 권유로 《천주실의》, 《칠극》 등의 천주교 관련서적을 시작으로 서학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고 예수회 신부들이 번역한 유클리드의 《기하원본》 등을 읽으면서 그간 길들어 있던 성리학을 벗어나 서양의 사상에 눈뜨게 됩니다. 그러한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천주교

북벌은 실패했지만, 대동법 시행했던 효종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91]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청강(淸江)에 비 듣는 소리 그 무엇이 우습건대 만산홍록(滿山紅綠)이 휘드르며 웃는구나. 두어라 춘풍(春風)이 몇 날이리 웃을 대로 웃어라. 위 한시는 조선의 제17대 임금 효종(孝宗, 1619-1659)의 칠언절구입니다. 초장에서 맑은 강물 위에 떨어지는 봄비 소리를 들으며 누군가 웃고 있다고 합니다. 중장에서 웃는 것은 온 산에 붉고 푸르게 피어나는 꽃과 잎들이라고 했습니다. 흐드러지게 피는 꽃과 잎들이 마치 사람처럼 봄비를 반기며 웃고 있다는 것이지요. 종장에서 따뜻한 봄바람이 얼마나 가겠느냐며, 꽃과 잎들이 봄날을 마음껏 즐기도록 놓아두라고 합니다. 효종의 여유 있는 모습이 잘 드러납니다. 효종은 병자호란이 나자 강화에 피난했다가, 이듬해 형인 소현세자와 함께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가 8년 동안 억류돼 있다가 돌아왔지요. 그런데 갑작스럽게 소현세자가 죽자 세자로 책봉되어 32살(1649년)에 즉위했습니다. 효종은 오랜 볼모생활의 원한과 아버지 인조의 삼전도 치욕을 갚고자 은밀히 북벌계획을 세웠지만, 즉위한 지 9년 만인 1659년 5월 4일 죽어 중단되고 말았지요. 그러나 효종은 북벌을 위한 군비 확충, 군제

서울 왕십리 미나리의 인기는 으뜸이었다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9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윤여정 배우가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아 화제가 된 영화 <미나리>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국내 개봉 60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꿈꾸며 미국에 이민 가서 정착하여 살아가기 위해 발버둥 치는 1세대 한국계 미국인의 고난과 따뜻한 가족 드라마를 현실적이고 담담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번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 배우의 수상소감이 화제가 되면서 “윤여정의 매력에 스며든다.”라는 뜻의 <윤며들다>라는 새말이 최근 젊은층부터 노년층까지 유행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향긋한 미나리가 제철인 오월입니다. 미나리는 찬 성질이라 몸에 열이 있는 사람에게 좋은 식품으로 알려졌지요. 혈액순환과 해독작용에 좋으며 나른한 춘곤증을 이기는 데도 좋은 음식으로 살짝 데쳐 식성에 맞게 무쳐 먹거나 미나리 김치를 담가도 좋고 특히 매운탕에는 비린내를 없앨뿐더러 특유의 향긋한 냄새가 식욕을 돋워 줍니다. 미나리 김치는 이미 《세종실록》 세종 1년(1419년) 12월 7일 기록에 산릉(山陵, 국장을 치르기 전에 아직 이름을 정하지 않은 새

윤봉길 의사, 일제의 조선침략 응징하다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89]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82년 전 오늘 곧 1932년 4월 29일은 윤봉길 의사가 상해 홍구공원(지금 노신공원)에서 일제의 조선침략을 만천하에 응징한 날입니다. 농민계몽ㆍ농촌부흥운동ㆍ독서회운동에 온 힘을 쏟던 윤봉길 의사는 계몽운동만으로는 독립운동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음을 깨닫고, 1930년 3월 6일 ‘장부출가생불환(丈夫出家生不還, 곧 대장부가 집을 떠나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라는 비장한 각오의 글을 남기고 중국 망명의 길에 오릅니다. 그리고는 임시정부 지도자인 백범 김구 선생을 만나 조국독립을 위해 기꺼이 한 몸을 던지게 되지요. 윤 의사는 4월 29일 상해 홍구공원에서 열린 일왕의 생일축하연(천장절-天長節)과 상해 점령 전승 기념행사장 단상에 폭탄을 던져 상하이 파견군 시리카와 대장, 상하이 일본거류민단장 가와바타 등을 즉사시켰으며, 제3함대 사령관 노무라, 제9사단장 우에다, 주중공사 시게마쓰, 총영사 무라이 등에게 중상을 입혔습니다. 거사 직후 윤 의사는 체포되어 5월 25일 상하이 파견군 사령부 군법회의 예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았지요. 당시 이 소식을 듣고 국민당 총통이었던 장개석은 "중국의 100만 대군

토지소유의 제한을 주장한 책 《과농소초》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87]

[우리문화신문=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이제 본격적으로 농사철이 시작되었습니다. 예전 농업국가였던 우리나라는 농업 생산성 향상을 위해 무척 고심했지요. 그래서 세종 때에는 정초 등이 지은 《농사직설((農事直說)》이란 농업책이 나왔고, 효종 때는 신속이 엮은 《농가집성(農家集成)》 같은 책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농사관련 책으로 《과농소초(課農小抄)》도 있는데 이 책은 《열하일기》, 《허생전》 등으로 유명한 조선후기 실학자 박지원(朴趾源)이 쓴 책입니다. 《과농소초(課農小抄)》는 충남 당진의 면천(沔川) 군수였던 박지원이 1799년에 썼는데 땅을 깊숙이 갈아 잡초를 제거하는 따위의 농경법을 개량하여, 노동력을 줄이고서도 더 많은 수확을 할 수 있는 방법이 기록되어 있으며 또 농민들에게 지우는 부역을 줄이고, 농기구의 개량을 통해 노동력을 절감할 방법을 꾀하기도 했지요. 그뿐만 아니라 농업 생산력을 늘리는 방법으로 땅에 거름을 주는 방법의 개선과 논에 물을 대는 방법의 개량을 논하기도 했습니다. 박지원은 사행단을 따라 청나라에 가서 중국 농업의 현황을 살펴 조선과 중국의 농학을 견주면서 책을 썼는데 그는 이 책에서 농촌 경제를 안정시키려면 토지제도를 개혁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