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동두천 6.5℃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7.9℃
  • 구름조금울산 9.5℃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6.4℃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닫기

[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7] 주난흥여(酒暖興餘)

[우리문화신문=마완근 기자] 

 

주난흥여(酒暖興餘)

                                                                                                    이육사 
 

        酒氣詩精兩樣蘭    술기운과 시정(詩情)은 다 한창인데

       斗牛初轉月盛欗   북두성 지긋하고 달도 난간에 가득하다

       天涯萬里知音在   하늘 끝 만리 친구는 멀고

       老石晴霞使我寒   이끼 낀 돌 맑은 이내 마음이 시려온다 

                                                            (김용직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