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흐림동두천 -3.4℃
  • 구름조금강릉 0.8℃
  • 흐림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2.1℃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1.6℃
  • 구름조금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5.0℃
  • 구름조금고창 -0.3℃
  • 맑음제주 6.2℃
  • 구름많음강화 -3.4℃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이달균의 《말뚝이 가라사대》와 함께하기

[우리문화신문=이달균 시인]  

 

   어, 스님 들어온다

   목탁은 어데 두고

 

   고깔에 덩실덩실

   장삼자락 휘감으며

 

   왕년에 놀아본 솜씨

   예사내기 아니신데?

 

   얼씨구 저 춤사위

   큰물에서 놀아본 듯

 

   부잣집 외아들로

   권번 섭렵 하였던가

 

   과거도 사연일랑도

   묻지 말고 덮어두자

 

 

 

 

< 해설 >

2수로 된 평시조다. 특별한 시적 장치를 하지 않았고, 그저 평범한 시조로 춤판을 그려 보았다.

 

스님 등장한다. 장삼에 길게 늘인 옷소매의 우아한 춤가락이 춤판을 휘젓는다. 경을 외거나 참선을 하는 스님을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승무 가락을 보니 필시 저잣거리 춤판을 전전하며 놀아본 솜씨가 예사가 아니다.

 

어쩌면 저 옷 벗어버리면 권번에라도 뛰어갈 태세다. 묻지 마시라. 태생도, 신분도, 고향도. 어차피 이곳에선 춤 잘 추는 이가 주인공이니 춤사위나 보고 떡이나 먹으면 그만! 사연 없는 사람 어디 있던가. 오광대에 꽃각시 유혹하는 승무 없으면 무슨 재미있으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