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8.3℃
  • 흐림서울 8.5℃
  • 맑음대전 3.2℃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0.5℃
  • 흐림부산 13.4℃
  • 맑음고창 13.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9.7℃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이달균의 《말뚝이 가라사대》와 함께하기

[우리문화신문=이달균 시인]  

 

   쳐 죽일

   비비놈아

   비비야

   비비선생

 

   비비새, 비비추는

   내 익히 들었다만

   무신 책, 무신 장면에

   등장하는 이름인고?

 

   책만 잡았다 하면 눈꺼풀이 축 처지니

   설령 읽었다 한들 기억이나 나겠느냐

   인명 편 찢어진 부분에 살짝 나오고 없느니라

 

   아하! 그 찢어진 책?

   나도 전에 읽었다오

 

   근데 참말로

   무엇이든 다 잡아묵소?

 

   생고기 썩은 고기도

   안 가리고 잡수신다

 

   자란만 갱물에 사는

   치들도 잡아묵소?

 

   치라쿠모 멸치 꽁치에

   털치 준치 말하는가?

 

   만난 것, 아작을 내어

   비늘 째 먹고 싶다

 

   펄펄 튀는 여치에

   뻔득뻔득 산갈치

 

   뿔 두 개에 다리가 넷,

   꼬리 달린 송치*는?

 

   육회든 숯불구이든

   통째로 씹어보자

 

   입은 욕바가지

   마음은 놀부 심보

 

   대가리는 꼴통에다

   뱃거죽은 똥자루인

 

   양반도 설마 묵겄나

   이것만은 못 묵겄제?

 

   쟁반 위의 양반이라!

   듣던 중 반가운 소리

 

   딱 한 놈 모자라는

   백 놈을 먹었으니

 

   승천이 머잖았구나

   고맙도다 횟감이여

  

※송치: 송아지의 경상도 방언

 

 

 

 

<해설>

 

오광대놀이에선 주로 춤으로만 이야기한다. 그런데 흥이 나면 간혹 재담을 넘기도 한다. 이를테면 “자란만 갱물에 사는 / 치들도 잡아 묵소? / 치라쿠모 멸치 꽁치에 / 털치 준치 말하는가?” 이런 재미있는 말부림도 슬쩍 마당놀이에서 할 때가 있다.

 

시에서는 재담의 한 부분을 내 나름대로 원용하여 쓴 것이다.

“대가리는 꼴통에다 / 뱃거죽은 똥자루인”, “쟁반 위의 양반이라! / 듣던 중 반가운 소리” 등은 시인이 그 흐름에 맞춰 만들어 본 말들이다.

 

양반은 양반대로 비비는 비비대로 서로서로 말을 주워섬기며 극을 좀더 극적으로 끌어가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