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5.9℃
  • 연무대전 6.6℃
  • 연무대구 7.0℃
  • 맑음울산 8.1℃
  • 연무광주 7.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7.0℃
  • 연무제주 8.2℃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시인]

 

                    통  발*                  

 

                                - 김상아

 

       음악보다 술이 좋은지

       슬프거나 힘들 때면

       나는 술을 먼저 찾는다

 

       글쓰기보다 글 자랑이 좋은지

       책 내는데 정신이 팔려

       몇 달째 글 한 줄 안 쓰고 있다

 

       대나무는 잎은 흔들려도

       바람에 쓰러지지 않는다

       강해서가 아니라 지조 때문이다

 

       나는 어쩌다 통발 풀이되어

       물 위를 떠돌았을까

       달그림자를 보고도 짖어대는 개가 되어

       구린내 나는 곳을 쏘다녔을까

 

       제발 본모습 좀 지키라는

       마누라 바가지에

       다시 붓을 세운다

 

* 통발 - 부유성 수생식물. 뿌리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