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9.8℃
  • 맑음강릉 24.1℃
  • 황사서울 19.6℃
  • 황사대전 22.5℃
  • 황사대구 24.8℃
  • 황사울산 23.8℃
  • 황사광주 23.0℃
  • 황사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22.2℃
  • 황사제주 21.0℃
  • 맑음강화 17.7℃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먹거리

한 입 베어 물면 벙어리가 되는 ‘버버리떡’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69]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버버리 찰떡”은 일제강점기부터 경북 안동지역 사람들의 주요 간식이자 한 끼 대용식으로 사랑받아왔습니다. 제주에 오메기떡, 경주에 황남빵, 강원도 횡성에 안흥찐빵이 있다면 안동에는 “버버리 찰떡”이 있는 것이지요. 이 떡은 일제강점기 김노미 할머니가 지금은 사라진 안동시 안흥동 경북선 철길 밑에서 빚어 판 것을 시작으로 안동시민들로부터 각별한 사랑을 받았었습니다.

 

 

그러나 2001년 불황으로 가게 문을 닫은 뒤 한때 명맥이 끊어졌었지요. 그러다 종종 사 먹던 찰떡의 맛을 잊지 못한 사람들이 지역의 대표적 먹거리가 사라진 것을 안타깝게 여겨 김동순(76) 할머니를 찾아가 "안동의 자랑인 버버리 찰떡이 후대에 전수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권유하여 그때의 사라진 '버버리 찰떡' 맛을 되살렸다고 하지요.

 

“버버리”는 벙어리의 안동 사투리입니다. 찰떡이 워낙 크고 맛이 좋아서 한 입 베어 물면 말을 잘할 수 없어 마치 벙어리처럼 된다고 해서 '버버리 찰떡'으로 이름 붙여진 것이지요. 이 떡은 떡고물을 떡 속에 넣지 않고 직사각형 모습의 찰떡 양쪽에 콩이나 팥고물을 듬뿍 묻힌 특이한 모양입니다. 버버리떡은 재료의 절반이 건강에 좋다는 콩으로 구성되어 현대인들에게 식사대용으로 아주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