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9.1℃
  • 박무대구 16.9℃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20.1℃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2.7℃
  • 맑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4.6℃
  • 맑음금산 14.7℃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오늘은 처서, 귀뚜라미가 톱을 드는 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7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오늘은 24절기의 14번째인 처서(處暑)입니다. 여름이 지나 더위도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고 하여 처서라 부르는데 낱말을 그대로 풀이하면 '더위를 처분한다.'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처서 때는 여름 동안 습기에 눅눅해진 옷이나 책을 아직 남아있는 따가운 햇볕에 말리는 ‘포쇄(曝:쬘 폭ㆍ포, :쬘 쇄)’를 합니다. 또 극성을 부리던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라는 속담처럼 해충들의 성화도 줄어듭니다.

 

“처서에 창을 든 모기와 톱을 든 귀뚜라미가 오다가다 길에서 만났다. 모기의 입이 귀밑까지 찢어진 것을 보고 깜짝 놀란 귀뚜라미가 그 사연을 묻는다. ‘미친놈, 미친년 날 잡는답시고 제가 제 허벅지 제 볼때기 치는 걸 보고 너무 우스워서 입이 이렇게 찢어졌다네.’라고 대답한다. 그런 다음 모기는 귀뚜라미에게 자네는 뭐에 쓰려고 톱을 가져가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귀뚜라미는 ‘긴긴 가을밤 독수공방에서 임 기다리는 처자낭군의 애(창자)를 끊으려 가져가네.’라고 말한다.”
 

 

남도지방에서 처서와 관련해서 전해지는 이야기입니다. 귀뚜라미 우는 소리를 단장(斷腸), 곧 애를 끊는 톱 소리로 듣는다는 참 재미있는 표현이지요. 절기상 모기가 없어지고, 이때쯤 처량하게 우는 귀뚜라미 소리를 듣는 시기의 정서를 잘 드러냅니다. 이제 자연의 순리는 여름의 화(火) 기운을 밀어내고 드디어 가을의 금(金) 기운이 세상을 지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