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9℃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화원의 별명 최메추라기, 변고양이, 남나비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83]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조선시대 화원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괴짜 화원은 아마 최북(崔北, 1720~죽은 해 모름)일 것입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 북(北) 자를 반으로 잘라서 ‘칠칠(七七)’을 자(字, 어른이 되어 붙이는 또 다른 이름)로 삼았습니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은 그를 "여보게, 칠칠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하지요. 그런데도 스스로 자로 삼았다니 괴짜 화원임이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최북한테는 ‘최메추라기', '최산수' 등의 별명이 있지요. '최메추라기'는 그의 메추라기를 그림에는 따라올 사람이 없어서 붙은 별명이고, 역시 '최산수'라는 별명은 그가 산수화를 잘 그렸음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고려대학교 박물관 소장품인 〈메추라기> 그림은 유명한 작품입니다. 최북은 어떤 힘 있는 이가가 와서 그림을 그려달라고 윽박지르자 차라리 나 자신을 자해할지언정 남에게 구속받아 그림을 그리지 않겠다며 필통에서 송곳을 꺼내 자기 눈을 찔러 애꾸가 되었습니다. 또 그는 금강산 구룡연(九龍淵)에서는 술에 취해 “천하 명인 최북은 천하 명산에서 마땅히 죽어야 한다.”라고 외치며 물에 몸을 던지는 등 괴짜 삶을 살았다고 하지요.

 

 

그런데 여기 최북 말고도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참새와 고양이(묘작도,猫雀圖)〉를 그렸고, 〈국정추묘〉 등 고양이 그림으로 이름난 변상벽(卞相璧, 태어나고 죽은 해 모름)이라는 화원은 별명이 ‘변고양이’였으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의 〈호접도〉와 〈군접도〉, 〈화접도대련〉, 〈화접묘도〉 등 나비 그림으로 이름을 날린 일호(一濠) 남계우(南啓宇, 1811~1890년)는 별명이 '남나비'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