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5.9℃
  • 연무대전 6.6℃
  • 연무대구 7.0℃
  • 맑음울산 8.1℃
  • 연무광주 7.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7.0℃
  • 연무제주 8.2℃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먹거리

농촌진흥청-지역 양조장 함께 빚은 전통주 한옥마을서 선보여

현장접목연구사업 양조장 4개소 시제품 개발… 9~13일 시음회 열려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현장접목연구사업’을 통해 양조장 4곳에서 시험 생산한 증류주 시제품에 대해 9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에서 시음회를 연다. 현장접목연구사업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국산 증류주 상품화 기술을 현장에 보급하고 전통주 산업을 활성화하고자 기술지원 상담, 제조기술의 현대화, 제품의 고품질화 유도 등을 통해 새로운 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시범사업이다.

 

농촌진흥청은 경기 여주 2곳과 용인, 강원 원주, 충북 청주, 경북 문경, 전북 남원 등 7곳의 전통주 농산업체를 대상으로 증류주 생산 제조 방법을 전수하고 있다. 전통주 농산업체는 원료별 증류주 제조 방법을 적용해 지역 특색이 담긴 전통 증류주 제품 판매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농산물 소비 확대와 농가 소득 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고급 증류주 시장에서 전통주의 경쟁력을 높이고 제품 다양화를 통한 시장 확대를 꾀하고 있다.

 

 

시음회에서 선보일 제품은 경기 여주와 용인, 강원 원주, 충북 청주 등 4곳에서 현장시험을 통해 생산한 시제품으로, 소비자의 기호도를 반영해 내년 초 제품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경기 여주의 ‘복분자 그라빠’는 여주에서 생산한 쌀과 복분자로 3달 동안 발효해 상압증류한 제품으로, 발효주를 여과하지 않고 증류한 것이 특징이다. 경기 용인의 ‘미르 라이트 40’은 생쌀발효법과 소주전용 N9 등 농촌진흥청 개발 기술을 적용해 발효 후 감압증류기로 증류한 술로 과일향이 풍부하고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강원 원주의 ‘흑삼프로’는 인삼을 흑삼으로 가공해 증류주에 침출한 것으로 오크통에 숙성하지 않아도 갈색빛을 띠고 한국인에게 익숙한 향이 난다. 충북 청주의 ‘빕진’은 기존에 만든 진 제품보다 노간주나무 열매는 줄이고 오크통에 6달 숙성시킨 것으로 노간주나무 열매 수급이 어려운 한국 맞춤형 제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발효가공식품과 최지영 과장은 “현장접목연구사업은 지역농산물 소비를 늘리고, 안정적인 발효가공기술을 보급함으로써 농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라며, “양조용 원료인 국산 농산물의 원활한 공급과 고품질 제품 생산을 위한 기회를 확대해 농산업 현장에서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음회에 참여하는 충북 청주 양조업체 오세용 대표는 “현장접목연구를 함께하면서 새로운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 지원을 받아 큰 도움이 됐다.”라며, “소규모 양조장의 시장 진출은 물론, 국산 농산물로 고품질 증류주 제품을 생산해 시장에 선보일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