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안동 폐사터 임하동 오층석탑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이 탑은 임하동에 흩어져 있는 4기의 석탑 가운데 현재상태로 보기에는 유일하게 5층으로 보이는 탑이다. 석탑의 기본형식은 불국사 석가탑과 같으나, 그 층수가 높아진 것으로 고려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탑은 4기의 임하동 석탑 가운데 방향으로는 남쪽에 있지만, 주변의 지형은 남쪽이 높고 북쪽이 낮아 절이 있었다면, 배치 형상으로는 북향으로 건물들이 들어섰을 것으로 보인다.

 

이 탑은 임하동의 다른 3기의 석탑과는 달리 층수는 높으나, 탑의 주변에는 별다른 조각상이 보이지 않아 매우 단순한 탑이다. 이 탑의 높이는 현재 5.2m 이며, 5층 옥개석 위로는 탑의 상륜부가 있었을 것이나, 탑의 상륜부는 찾지 못하여 없는 상태다. 주변의 다른 탑들과 견줘 볼 때, 이 탑은 비교적 늦은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 까닭은 통일신라시대에 완성된 3층석탑들이 시대가 지나면서 조금씩 변해가며 고려시대에 이르러 5층, 7층, 9층으로 높아지는 과정에서 5층은 고려시대 초기의 탑 형식이기 때문이다.

 

탑의 형상을 분석해보면 탑의 기초인 기단은 2단으로 불국사 석가탑과 같으며, 기단 위에는 5개의 건물층수로 셀수 있는 탑신석은 목조건축물을 축소하여 세운 듯 탑신에 기둥 모양을 새겼으며, 각층의 지붕돌은 기와집과 같은 지붕과 처마 아래에는 각각 5번 접어서 굽을 두었는데, 탑신석은 아래층과 위층에 조금씩 둘어드는 체감을 하여 탑의 균형감을 주었다. 그 체감은 불국사석가탑 처럼 균형감이 느껴지지 않고, 껑쭝하게 솟아나서 안정감이 떨어지고, 조형성과 비례감이 떨어져 아름답게 보이지는 않는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