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5.9℃
  • 연무대전 6.6℃
  • 연무대구 7.0℃
  • 맑음울산 8.1℃
  • 연무광주 7.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7.0℃
  • 연무제주 8.2℃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전체기사 보기


덕유산 향적봉에 핀 새하얀 눈꽃, 그 아름다움에 반하다

[우리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눈꽃이 피었다. 순백의 눈꽃을 보러 온 사람들로 장관을 이룬 덕유산 향적봉(1,614미터)의 겨울은 후끈하다. 겨울 왕국의 눈꽃들은 서로 시샘하지 않는다. 서로 우열을 다투지도 않는다. 서로 더러운 진흙탕 싸움도 없다. 깨끗하여, 너무도 깨끗하여 흠잡을데가 없이 아름답다. 건강한 사람이 아니라도 향적봉의 눈꽃을 볼 수 있는 길이 있어 다행이다. 무주리조트 스키장에서 곤도라를 타고 올라가 눈꽃 터널을 감상하면서 계단식 산행(600미터)을 하다보면 어느새 향적봉 정상에 오른다. 눈꽃이 아름다워 600미터가 전혀 지루하지 않다. 눈이 나뭇가지에 쌓여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는 모습은 사진을 통해 많이 보았지만, 직접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말로 형언할 수 없다는 아름다움이 바로 이런 것이리라. 추운 겨울이 가끔 불만일 때가 있지만, 눈꽃나라를 마음껏 볼 수 있다는 것은 사계절이 있는 나라의 축복임을 비로소 깨닫게 된다. 마치 눈꽃 동굴을 지나는 듯, 향적봉을 오르는 좁은 등산로에는 '눈이 없는 나라 사람들' 로 보이는 외국인들도 제법 눈에 띈다. 아름답고 황홀한 눈꽃나라의 장관, 경험하지 않으면 그림의 떡이란 걸 새삼 느껴본다. 움츠

[화보] 원효대사, 태고보우국사의 자취가 깃든 대둔산 태고사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충남의 남쪽, 전북의 북쪽을 나누는 산으로 대둔산이 있다. 오랫동안 금산은 전라도였으나, 1970년 초 대둔산의 북쪽에 있으며 충남의 중심인 대전과 가깝다고 하여, 충청도로 행정구역이 바뀌었다. 이렇게 전라도와 충청도의 경계지역인 대둔산의 북쪽에 금산의 오래된 고찰로 태고사가 있다. 태고사의 창건은 신라의 삼국통일기 민중들의 삶을 보듬고, 당시 주류를 이루던 화엄사상에 의한 불교학을 중국에 유학하지 않고 스스로 신라땅에서 깨달음을 얻은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다고 한다. 태고사의 창건에 대하여 전하는 바에 따르면, 원효는 이곳을 발견하고 기쁜 나머지 3일 동안 춤을 추었다고 한다. 원효대사의 창건이 맞다면 태고사는 1400여년의 역사를 지닌 고찰이나, 현재의 건물과 불상들은 대부분 조선 후기에 조성된 것들이다. 그런데 절의 이름이 원효사가 아니고 태고사인 이유는 고려말 선승으로 한국불교계를 이끌던 태고 보우국사의 호에서 연유한다. 태고 보우국사가 중창하였다고 하여 태고사가 되었는데, 태고사 역사에 따르면, 많은 이적을 보인 진묵대사가 머물기도 하였다고 한다. 또 조선 후기에는 효종때 유학자로 유명한 우암 송시열도 이곳에 올라 '석문'이

[화보] 눈꽃으로 가슴 설레는 양양 낙산사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동쪽과 서쪽은 완전히 다른 세상이었다. 한계령 대관령의 서쪽은 매서운 겨울바람으로 꽁꽁 얼었으나, 동쪽은 동해안 바닷바람에 그리 추운줄도 몰랐다. 그런 가운데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눈이 내린다는 소식에 눈에 흠뻑 젖어든 양양 낙산사를 담고자, 새벽 버스를 타고 양양으로 달려갔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동해안에 많은 눈이 내린다 하여 출발은 하였으나, 홍천을 지나고 인제를 지나서 한계령에 이르기 까지 눈쌓인 모습은 별로 없어서 과연 양양에는 눈이 왔을까 싶은 의구심이 들었다. 그렇게 달리고 달려 한계령 고갯마루에 이르고 보니, 약간의 눈이 보였다. 그러나, 그뿐으로 고갯마루에서 쌓인눈 때문에 버스가 달릴수 없지 않을까 하는 우려는 하지 않아도 충분할 정도였으며, 오히려 양양에 눈이 이정도 뿐이라면 낙산사의 풍경도 별로 볼만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한계령을 내려와 양양읍내로 들어서니 온통 하얀세상이 되어있는 것이 아닌가! 새벽잠을 설치고 달려온 것이 몇번째였으나, 이번에는 기대에 어긋나지 않은 동해안 눈소식이었다. 낙산사 앞에서 버스에서 내리고 보니 길가에도 온통 눈이 쌓여서 자동차길만 겨우 다닐

[화보] 임진왜란 승군장 영규대사와 금산 보석사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충남 금산의 고찰인 보석사(寶石寺)는 신라 헌강왕때인 885년 조구스님이 창건하였다. 절의 이름이 보석사인 까닭은 당시 절 앞산에서 금이 많이 나와서 그 금으로 불상을 조성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후의 절 역사는 임진왜란 이후 모두 불타버려서 알 수가 없고, 폐사가 되었던 절터에 조선말 고종 때 명성황후가 전국의 명소를 찾아서 기도하던 중 이곳에도 시주하여 중창되었다. 당시 이곳은 행정구역상 충남이 아니라 전북으로 전북지역내 33개 사찰을 관할하는 큰절이기도 하였다. 보석사의 현재 모습은 대웅전과 전각들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으나 무엇보다도 이곳은 임진왜란 당시 최초로 승군을 이끌고 전투에 나아가 승전 기록을 남긴 기허당 영규스님이 수도하였던 절로 유서 깊은 절이다. 정규군이었던 관군들이 연전연패하는 상황에서 영규스님이 이끄는 승군들의 쾌거는 역사적으로도 매우 큰 의미가 있다. 이곳 보석사에서 수도하던 영규스님은 임진왜란을 당하여 살생이 무자비하게 자행되고, 전국토가 유린되는 현실을 목도하게 된다. 이에 영규스님은 깨달음과 중생구제의 자비심 실현은 절안에서 수도 참선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불의한 악마들과 같은 일본군들을 타

[화보] 칠백의총은 있어도 팔백 승군 무덤은 없어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군인도 아니면서 전쟁에 뛰어든다? 지금 같으면 ‘왜? 군인은 어디가고?’ 라는 질문을 바로 하겠지만, 1592년에 일어난 임진왜란 때는 군인이 아닌 사람들이 전쟁터에 대거 뛰어들었다. ‘의병(義兵)’ 들이 바로 그들이다. 일본군이 조총 등 신무기를 앞세워 파죽지세로 조선강토를 유린할 때 미처 전쟁을 준비 못한 조선의 정규군들은 그들과 정면으로 맞섰으나 연전연패하였다. 상황이 위급해지자, 한양(서울) 궁궐에 있던 선조임금은 목숨을 보전하고자 한양을 버리고 북쪽 명나라 경계에 있는 의주로 도망치듯 피난을 가버리고 남은 백성들은 삽시간에 들이닥친 왜군의 총칼에 처참하게 죽어갔다. 조선 정규군들의 연전연패 소식에 백성들이 망연자실하던 때, 충효(忠孝)를 삶의 목표로 살아오던 선비들은 무자비한 왜군의 침략에 분연히 일어났다. 이와 더불어 불살생을 가장 큰 계율로 삼으며 수행 정진하던 승려들 또한 가세했다. 정규군 출신이 아니면서도 풍전등화 같은 조국의 현실을 직시한 선비들과 승려들이 힘을 모아 왜군과 맞선 결과, 연전연패하던 조선군은 처음으로 승리의 깃발을 높이 들게 되었다. 그 첫 승리는 1592년 4월 임진왜란이 일어난 3달 15일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