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전체기사 보기


충주 미륵대원터 미륵불을 찾아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에 있는 중원미륵대원터에는 신라말 경순왕의 왕자인 마의태자가 세운 절터에 미륵불과 미륵불의 주변에 대형 석재를 쌓아서 인공석굴식 법당을 조성한 석굴사원이 있다. (사적 제317호) 이 미륵대원은 석굴식 법당의 중앙에 서있는 미륵불 입상을 봉안하고, 좌우측면과 뒷벽면에는 감실을 만들어 작은 불상들을 모셨으며, 미륵불의 윗부분에는 목조건물을 지어 비를 맞지 않도록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지금은 지붕이 없는 상태로 미륵불상만이 쓸쓸히 서있다. 이 미륵대원은 불상의 조성기법으로 보아 고려초에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 조성자는 신라 마지막왕인 경순왕의 아들인 마의태자가 신라를 떠나 개골산(금강산)으로 가던 중 이곳에 석불을 세웠다고 전한다. 자신이 이어야할 왕조를 고려태조 왕건에 나라를 바친 경순왕을 원망하면서도 미래 언젠가 이세상에 다시 올 미륵불을 의지하여 마음을 달래며 세웠을 것 같은 생각에 마음이 애잔해진다. 고려시대 미륵대원은 경상도에서 개경으로 가는 큰 길목이었기에 먼길을 오고가는 나그네의 쉼터로 원(院, 주막과 숙소)이 있어 번창하였는데 조선시대에 이르러서는 문경에 조령이 만들어지면서 그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