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1.5℃
  • 광주 -3.5℃
  • 맑음부산 0.4℃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1.7℃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5.0℃
  • 맑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조금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상륜부가 유실된 안동 폐사터 '임하동중앙삼층석탑'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임하동 경사진 지형의 계단식 논 가운데에 4기의 석탑이 있는데 오늘 소개하는 탑은 '임하동중앙삼층석탑'이다. 이곳에 절이 들어선 이래 여래 개의 석탑들이 세워졌을 뿐 아니라 석탑 주변에도 많은 건물들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금은 절의 이름조차 알 수가 없어, 석탑이 서있는 마을 이름을 앞에 붙이고 층수와 동서남북 위치를 구분하여 현재의 이름으로 부르고 있는 실정이다.  <임하동중앙삼층석탑>은 임하동에 있는 4기의 석탑 중 위치상으로 가운데 있다는 것과, 탑의 층수가 3개층이라는 것을 나타내는 이름이다.

 

하지만, 현재의 모습이 3층일 뿐이고, 탑신과 옥개석(지붕돌)을 살펴보면, 이 탑은 3층보다는 더 많은 층수로 이루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5층 또는 7층이었을 수도 있다. 왜냐하면 현재의 3층 지붕돌 위에 탑의 상부를 마무리하는 상륜부를 둘 수 없기 때문이다.

 

탑을 마무리 하기 위해 상륜부를 두는데 상륜부는 탑의 맨 윗쪽 옥개석 기와지붕과 같은 경사진 지붕돌의 가운데에 상륜을 세우기 위한 기초로 세우고, 그 위에 쇠로 기둥을 만들어 상륜부를 세운다.  따라서 상륜부는 아래서부터 순서대로 보면 노반 - 복발 - 앙화 - 보륜 - 보개 - 수연 - 용차 - 보주 순서로 올리며 거기에 더해 다양한 보석 등의 장식을 붙인다.

 

상륜부의 기초인 노반은 반듯한 정사각형의 평면 가운데에 구멍을 파서 그곳에 쇠기둥을 세운 뒤, 그 위에 순서대로 복발 앙화  보륜 보개 수연 용차 보주를 끼웠다. 그 중 복발은 밥그릇을 엎어 놓은 것 같은 모양으로 이는 부처님 최초 사리탑 모양인데 이를 상륜부의 맨 처음 위치에 표현한 것이고  앙화는 활짝핀 연꽃이 보륜을 떠받들고 있는 모습이다.

 

앙화 위에 있는 보륜은 4개의 바퀴처럼 둥근 돌을 말하는데, 이는 석가모니부처님이 진리를 널리 전파한다는 의미로 이를 수레바퀴를 굴리는 것으로 표현한 것이다. 보륜 위의 보개는 보륜을 보호하기 위하여 또 하나의 지붕을 설치한 것으로 하나의 세계를 너머서는 공간적 세계의 구분을 표현한 것이다. 보개 위의  수연은  화려한 불꽃이 타오르는 듯 한 모습으로 천상계의 표현이며, 용차는 하늘을 날아다니는 용이 끄는 마차이고, 보주는 용마차 위에  보배구슬인 여의주를 뜻한다.

 

이런 의미를 다 갖춘 것이 본래 온전한 석탑의 상륜부인데, 이렇게 한국의 석탑 상륜부를 가장 잘 간직한 대표적인 탑은 남원 실상사 삼층석탑과 경주 불국사의 석가탑이다.  오늘 보는 '임하동중앙삼층석탑'의 상륜부는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존재했다면 아래 보이는 불국사 석가탑의 형태가 아니었나 미루어 짐작해 본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