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18.6℃
  • 흐림대전 18.3℃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7.7℃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아우내만세운동 주역 밝힌 <김구응 열사 평전>펴내

천안 성공회 병천교회에서 '제4회 아우내 4·1문화제' 열려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1919년 4월 1일(음력 3월 1일)에 열린 아우내 만세운동 하면 흔히 유관순 열사만을 떠올리기 쉽지만 사실 이날 만세운동을 주동한 인물이 최정철(1854-1919), 김구응(1887-1919) 열사라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모자(母子)관계인 이 두 분은 1919년 4월 1일 아우내만세운동을 주도하다 현장에서 일경에 의해 순국했다.

 

그동안 역사의 뒤안길에서 잊혀있던 이 두 분의 고귀한 순국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한 움직임이 결실을 맺어 지난해 (2022) 4월 1일 ‘제103주년 4·1아우내독립만세운동추념일’을 맞이하여 천안 성공회 병천교회에서 ‘김구응열사기념사업회(이하, 기념사업회)’ 출범식이 있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했던 기자는 기념사업회가 밝힌 1) 김구응 열사의 업적을 밝히고 뜻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 2) 아우내 60열사의 업적을 밝히고 기리기 위한 사업 3) 아우내 4·1만세혁명의 객관적 역사를 밝히기 위한 연구사업 4) 아우내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한 교육· 홍보· 출판사업 등의 사업 계획을 보도한 바 있다. 그리고 1년이 지났다.

 

 

기념사업회는 약속을 어기지 않고, 설립 목적의 첫 번째 사업인 새책 《4·1아우내만세운동의 주역 '김구응 열사 평전'》(틈새의 시간)을 출간했다. 이 책을 쓴 전해주 신부는 “4·1아우내만세운동의 근거지인 충남 병천의 성공회에서 사제로 지내면서 자연스레 김구응 열사를 알게 되었다. 김구응 열사는 병천에서 진명학교 교사로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학생과 주민들을 이끌고 만세운동에 앞장섰다. 역사의 숨은 면면을 알리고자 김구응 열사에 대한 자료를 모아 논문(2005년)을 발표했고, 이 작업을 인연으로 《4·1아우내만세운동의 주역 김구응 열사 평전》을 펴내게 되었다.”고 했다.

 

기자는 여성독립운동가인 최정철 지사의 삶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아우내 만세운동의 주역이 그의 아드님인 김구응 열사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인연으로 기념사업회 등의 일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지난해 출범식에도 참석한 바 있다. 오는 4월 1일(토), 아우내만세운동 104돌을 맞이하여 기념사업회에서는 다양한 추모 행사를 마련하였는데 ‘3·1만세혁명104주년 기념’의 한 고리로 열리는 <제4회 아우내 4·1문화제>도 그 가운데 하나다.

 

 

4월 1일 낮1시부터 최정철·김구응 열사 별세성찬례(추모예배)가 성공회 병천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며 2시부터는 《4·1아우내만세운동의 주역 '김구응 열사 평전'》(틈새의 시간) 출판기념 북콘서트가 병천교회 시몬관에서 열린다. 북콘서트는 책을 쓴 전해주 신부와 이윤옥 시인, 정종배 작가 등 3인이 중심이 되어 이 책의 주인공인 최정철·김구응 열사를 둘러싼 이야기를 중심으로 대담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4시에는 장소를 최정철·김구응 열사의 묘소로 옮겨 새책 《4·1아우내만세운동의 주역 '김구응 열사 평전'》헌정식을 갖고 저녁 7시부터는 다시 병천교회 시몬관에서 세간의 주목을 끈 뮤지컬 영화 <영웅>을 상영으로 이날 행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김구응열사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천안역사문화연구회가 주관하며 천안민주단체연대회의, 사회적협동조합 기억과 평화, 동학실천시민행동, 성공회 병천교회 등의 후원으로 열린다.

 

*문의: 041-579-0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