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8.7℃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8.2℃
  • 흐림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8.2℃
  • 흐림제주 29.0℃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7.4℃
  • 흐림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칠월칠석, 짝떡을 먹는 ‘토종 연인의 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84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모레는 음력 7월 7일로 ‘칠석’입니다. 칠석은 목동 견우(牽牛)와 베 짜는 공주 직녀(織女)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간직한 날로 예부터 아낙네들의 길쌈 솜씨나 청년들의 학문 공부를 위해 밤하늘에 별을 그리며 소원을 빌곤 하는 풍속이 있었지요. 은하수 양끝에 사는 견우성(牽牛星)과 직녀성(織女星)은 서로 사랑하던 사이였는데 옥황상제의 노여움으로 한 해에 한 번 칠석 전날 밤에만 은하수를 건너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때 까마귀[오(烏)]와 까치[작(鵲)]가 날개를 펴서 다리를 놓아주는데, 이 다리를 오작교(烏鵲橋)라 했지요.

 

 

칠석 전날에 비가 내리면 견우와 직녀가 타고 갈 수레를 씻는 '세거우(洗車雨)'라고 하고, 칠석 당일에 내리면 만나서 기뻐 흘리는 눈물의 비라고 하며, 다음 날 새벽에 내리면 헤어짐의 슬픔 때문에 '쇄루우(灑淚雨)'가 내린다고 합니다. 또 까마귀와 까치는 오작교를 만들려고 하늘로 올라갔기 때문에 이 무렵에는 한 마리도 보이지 않고, 유난히 부슬비가 내린다는 말도 전하지요.

 

이날 부인들은 장독대 위에 정화수를 떠 놓거나 우물을 퍼내 깨끗이 한 다음 시루떡을 놓고 식구들이 병 없이 오래 살 일과 집안의 평안을 칠성신에게 빌었습니다. 또 처녀들은 견우성과 직녀성을 바라보며 바느질을 잘하게 해달라고 빌었는데 이것을 ‘걸교(乞巧)’라 했지요. 그뿐만 아니라 칠석날에는 시집가는 날 신랑 신부가 같이 입을 댈 표주박을 심고, ‘짝떡’이라 부르는 반달 모양의 흰 찰떡을 먹으며 마음 맞는 짝과 결혼하게 해달라고 비는 풍습이 있었기에 칠석을 ‘토종 연인의 날’이라 부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