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0.1℃
  • 흐림서울 11.1℃
  • 흐림대전 12.4℃
  • 흐림대구 13.2℃
  • 구름많음울산 11.7℃
  • 연무광주 12.1℃
  • 연무부산 11.3℃
  • 흐림고창 10.2℃
  • 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8.0℃
  • 구름많음보은 11.6℃
  • 흐림금산 12.6℃
  • 흐림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2.4℃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조선을 사랑한 일본 화가 '야마카와 슈호'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 화가 (1)
[맛있는 일본이야기 695]

[우리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지난 8월 22일부터 31일까지 부산시민공원 미로전시실에서는 아주 특별한 그림 전시회가 있었다.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 화가 작품전'이 그것이다. 일본화가가 조선을 사랑했다고? 라고 반문 할지 모르지만 이 전시회에 소개된 야마카와 슈호, 야마구치 호슌, 가토 세이지, 가토 쇼린 작가 등 일본인 화가 35명이 그런 사람들이다.  (사)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는 지난 전시에서 일본인화가 35명의 작품 500여점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이들 작품 가운데 몇편을 4회에 걸쳐 소개한다. 

 

<1>  야마카와 슈호(山川秀峰)의 조선부인(朝鮮婦人) 

 

 

야마카와 슈호 (山川秀峰)는 일본 미인화(美人畵)의 거장으로 1939년 6월 조선총독부 철도청의 초청을 받고 한 달 동안 조선을 여행했다. 경성과 평양에서 조선부인을 사생한 백여 점의 작품을 가지고 귀국 후 이것을 토대로 조선부인 목판화 2점을 제작하였고 그의 미인화 작품 7점이 일본 유형문화재로 등록되어 있으며 여기에 조선부인 목판화 1점도 포함되어 있다. 이번 출품작은 조선부인(朝鮮婦人)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