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1.9℃
  • 비 또는 눈서울 2.4℃
  • 대전 2.0℃
  • 대구 3.0℃
  • 울산 4.5℃
  • 흐림광주 4.1℃
  • 부산 6.0℃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3.7℃
  • 흐림거제 4.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깊어가는 가을 춘천 청평사에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푸르고 무성하던 풀잎, 나뭇잎들이 겨울을 준비하느라 옷을 갈아입는 계절이 되었다. 지구 온난화 영향인지 자꾸만 짧아져가는 가을인지라 가을다운 가을을 느낄 수 있는 날들은 열흘정도나 될지 모르게 짧기만 하다.

 

10월 말 가을옷을 한창 뽐내는 춘천 청평사 계곡의 가을은 고즈넉한 산사와 어우러져 아름다웠다. 이제 얼마 후면 내년을 기약하며 앙상한 가지만으로 쓸쓸할 것이나, 겨울 한철 참고 견디다보면 다시 푸른 새싹이 돋아나는 봄을 맞이할 것이다. 

 

우리는 그런 계절의 변화를 믿기에 낙엽이 지는 가을에도 슬퍼하지 않고 내년의 봄을 맞이할 희망을 안고서 살게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