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0.4℃
  • 천둥번개서울 25.6℃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3.6℃
  • 흐림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0.8℃
  • 흐림부산 30.5℃
  • 흐림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8.8℃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2.4℃
  • 흐림경주시 32.6℃
  • 흐림거제 29.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비바람과 햇빛 그리고 농부의 땀이 빚은 '황금들판'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한가위를 앞둔 들녘, 노란 벼이삭이 고개를 수그리고 있다. 지난 여름, 시련의 무더위를 용케도 견뎌내고 이제 튼실한 알곡을 선사할 시간이다. 어쩌면 비, 바람, 강렬한 태양이 없었다면 이런 결실을 맺을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벼이삭을 키운 것은 다름 아닌 바로 이들이다. 거기에 농부의 땀도 잊으면 안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