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4.7℃
  • 구름많음강릉 -0.3℃
  • 서울 -3.3℃
  • 구름많음대전 0.0℃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2.8℃
  • 구름조금광주 2.6℃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2.7℃
  • 흐림제주 6.7℃
  • 맑음강화 -3.9℃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6℃
  • 흐림강진군 3.9℃
  • 구름많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덕유산 향적봉에 핀 새하얀 눈꽃, 그 아름다움에 반하다

[우리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눈꽃이 피었다. 순백의 눈꽃을 보러 온 사람들로 장관을 이룬 덕유산 향적봉(1,614미터)의 겨울은 후끈하다. 겨울 왕국의 눈꽃들은 서로 시샘하지 않는다. 서로 우열을 다투지도 않는다. 서로 더러운 진흙탕 싸움도 없다. 깨끗하여, 너무도 깨끗하여 흠잡을데가 없이 아름답다.

 

건강한 사람이 아니라도 향적봉의 눈꽃을 볼 수 있는 길이 있어 다행이다. 무주리조트 스키장에서 곤도라를 타고 올라가 눈꽃 터널을 감상하면서 계단식 산행(600미터)을 하다보면 어느새 향적봉 정상에 오른다. 눈꽃이 아름다워 600미터가 전혀 지루하지 않다. 눈이 나뭇가지에 쌓여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는 모습은 사진을 통해 많이 보았지만, 직접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말로 형언할 수 없다는 아름다움이 바로 이런 것이리라. 추운 겨울이 가끔 불만일 때가 있지만, 눈꽃나라를 마음껏 볼 수 있다는 것은 사계절이 있는 나라의 축복임을 비로소 깨닫게 된다. 

 

마치 눈꽃 동굴을 지나는 듯, 향적봉을 오르는 좁은 등산로에는 '눈이 없는 나라 사람들' 로 보이는 외국인들도 제법 눈에 띈다. 아름답고 황홀한 눈꽃나라의 장관, 경험하지 않으면 그림의 떡이란 걸 새삼 느껴본다. 움츠러드는 겨울, 가슴을 활짝 펴고 눈꽃을 찾아 떠나보는 것도 좋을 일이다.  

 

덕유산 향적봉 눈꽃나라를 보기 위해서는 무주리조트 스키장에서 향적봉행 곤도라를 이용하면 1,000미터까지 힘들지 않게 오를 수 있다. 다만 정상에는 무척 날씨가 춥기때문에 방한(아이젠, 털장갑, 모자, 핫팩 등등)을 철저히 하는게 좋다. 곤도라는 사전 예약제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출발전에 미리 인터넷에서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무주덕유산 리조트: https://www.mdysresor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