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4.9℃
  • 구름많음대전 -2.6℃
  • 흐림대구 -0.5℃
  • 흐림울산 0.3℃
  • 흐림광주 0.4℃
  • 구름많음부산 0.3℃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4.6℃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17일 열려

국가보훈처, 17일(목) 낮 11시 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 「나의 길 새로운 길」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일제강점기 국권 회복을 위해 희생ㆍ헌신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기 위한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오는 17일(목) 낮 11시,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내에서 거행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은 「나의 길 새로운 길」이라는 주제로 독립유공자 유족, 정부 주요 인사, 미래세대 등 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 행사 주제 ‘나의 길 새로운 길’ 선정 취지

순국선열 윤동주 시인이 시 ‘새로운 길’에서 제시한, 고난과 시련을 이겨내며 자유와 평화를 위해 나아가고자 한 의지를 인용하여 두렵고 미래를 기약할 수 없는 독립의 길을 기꺼이 자신의 소명으로 받아들이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치신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헌신을 기억하고자 함

 

특히 정부기념식 처음으로,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투옥되었던 역사적 현장인 서대문형무소 옥사 내부(중앙사 및 10․11․12옥사)를 무대와 객석으로 활용, 탄압과 고난 속에서도 꺾이지 않는 의지로 독립운동의 길을 걸어갔던 순국선열들의 정신을 기릴 수 있도록 기획했다.

 

기념식은 여는 공연, 국민의례, 선열의 말씀 낭독, 주제 공연, 독립유공자 포상, 기념사, 헌정 공연, 순국선열의 노래 제창과 만세삼창 순으로 약 43분 동안 진행된다. 또한, 기념식에 앞서 순국선열추념탑 참배를 통해 선열들을 추모하고 그 얼을 되새길 예정이다.

 

 

여는 공연은 광복을 맞이한 1945년 조국 땅에서 처음 거행된 순국선열추념대회에서 정인보 선생이 낭독하고 김구 선생이 배례한 추념문을 성우 김기현의 영상 해설(내레이션)에 이어, 용수(죄수의 얼굴을 보지 못하도록 머리에 씌우는 둥근 통 같은 기구)를 쓴 독립투사들이 감방에 갇히며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 애국가*를 부르는 재연극을 통해 선열들의 꺾이지 않는 독립 의지를 보여준다.

 

*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 애국가 : ‘올드 랭 사인’은 스코틀랜드 민요로, 1896년 11월 독립문 정초식에서 배재학당 학생들이 올드 랭 사인 선율에 애국가 가사를 붙여서 합창한 이후, 독립운동가들 사이에 국가처럼 불려졌음

 

선열의 말씀 낭독은 이상설, 유관순, 강우규, 이회영, 윤봉길, 안창호 등 순국선열 여섯 분이 남기신 말씀을 미래세대를 대표하여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낭독한다.

 

* 선열의 말씀 낭독 독립유공자 후손

- 이지윤(여) : 울산 하상면 병영리 일대의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여 2년형을 확정받고 옥고를 치르신 이종욱 지사의 증손

- 김동현(남) : 경남교육노동조합의 비밀결사를 조직하여 민족교육에 노력하였던 장영수 지사의 증손

- 박미나(여) : 황해도 서흥 3・1운동사건 주동자로 2년형을 확정받고 옥고를 치르신 박병익 지사의 증손

 

 

주제 공연 ‘위국헌신(爲國獻身)’은 독립운동으로 남편과 아들을 잃은 한 여성이 독립운동가들이 품었던 ‘위국헌신’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독립운동가로 성장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은 뮤지컬*로, 죽음을 등에 지고 기약 없는 길을 갔던 투사들의 독립을 향한 의지를 표현한다.

* 유한양행이 2021년 광복 76주년을 맞아 제작한 온라인 뮤지컬 ‘위국헌신’을 각색

 

이어서 대한민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이 진행된다. 정부포상은 제83회 순국선열의 날을 계기로 포상을 받는 76명을 대표하여, 1939년 6월 충남 예산군에서 비밀결사 예농속회(禮農屬會)를 조직하여 민족의식을 드높인 고 이민구 지사(건국포장)를 비롯해 1919년 4월, 충남 청양군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한 고 조영호 지사(대통령표창), 1929년 11월,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 재학중 학생독립운동에 참여해 퇴학처분을 당한 고 이옥 지사(대통령표창) 등 3명의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전수될 예정이다.

 

헌정 공연은 자신에게 주어진 소명을 찾고자 노력했던 순국선열들이 지금 우리에게도 나아갈 길을 밝혀주는 힘이 되고 있다는 메시지를 가수 펀치의 ‘가리워진 길’ 노래 공연으로 전한다. 끝으로, 기념곡인 ‘순국선열의 노래’를 참석자 전원이 만세삼창과 함께 제창하며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일제강점기 많은 선열이 투옥되었던 서대문형무소 옥사에서 거행되는 이번 기념식을 통해, 우리 국민이 조국 독립을 위한 헌신의 길을 자신의 길로 선택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의지와 독립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