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4.9℃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5.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닫기

김연갑의 애국가를 찾아서

윤치호 생애와 애국가류 3가지

[김연갑의 애국가를 찾아서 11]

[우리문화신문=김연갑 아리랑학교 교장]  윤치호는 세 가지 애국가류를 작사했다. 1897년 이전에 <KOREA>, 1897<무궁화노래>, 1907<애국가>를 작사한 것이 그것이다. 그리고 이 세 작품을 애국찬미가 모음집인찬미가12편의 번역 찬송가와 함께 수록하여 발행한 것이 1908(재판)이다. 이 때 창작 3편을 12편의 번역 찬송가와 함께 수록하게 됨으로서 찬미가판권(板權)에 윤치호 ()’저술(著述)’ 또는 ()’이나 번역(飜譯)’ 아닌, ‘역술’(譯述)이라고 밝혔다. 대부분 번역하고 나머지는 창작으로 이뤄졌다는 개화기적 출판 용어로 표기한 것이다.


 


그런데 이 세 작품은 일본, 중국, 미국에서의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1895년부터 1907년 사이에 각기 다른 시기와 목적과 상황에 의해 작사되어 유통전승됨으로서 작사자 표기나 작사 당시의 기능이나 작품명도 고정되지 않은 채, 일정 기간 함께 또는 길항(拮抗, 비슷한 힘으로 서로 버티어 대항함)하며 국내와 해외에서 독립운동 전선에서 유통되었다. 특히 1910년 경술국치 이후 국내에서는 내놓고 부를 수 없는 노래들이 되어 의도적으로 또는 자연스럽게 작사자도, 작사 시기도, 작품명도 달리 구송(口誦)과 기록(記錄)이 되다 1945년을 맞이하게 되었다.

 

또한 1908년 재판으로 발행된 찬미가도 같은 운명이었다. 총독부의 금서 처분으로 유통이 금지되어 개인 소유도 불온자(不穩者)를 피하기 위해 스스로 폐기해 버렸다. 특히 1945년까지 애국가자체가 금지된 노래이었음으로 당연히 이 책의 유통은 폐쇄되어 세 작품의 작사자가 윤치호라는 사실과 각각의 정체성은 발휘되지 못했다.

 

국내에서는 일부에 애국가로 통칭되거나 윤치호 작이라는 정도만 전해졌고, 해외에서는 1914년 화와이 교민 발행의 태평양잡지에서 총독부가 판매금지 처분을 내려 금서가 되었다는 사실과 윤치호가 작사했음을 기록하는 정도였다. 또 한편 임시정부 같은 곳에서는 존치를 위해 의도적으로 작사자를 실명(失名)’으로 취급하기도 했다. 40여년의 세월은 이 세 작품에 대해 왜곡과 와전을 낳아 윤치호가 작사자라는 사실조차 미상(未詳)’에 빠지게 하였다.

 

"최남선은 독립선언서를 남기고 윤치호는 애국가를 남긴 것만으로도 할 일을 다 했다."(김을한, <애국가만으로도 할 일을 하였다>, 연합신문, 19591127일자)

 

그래서 언론인 김을한(金乙漢/1905~1992)이 이렇게 대놓고 선언하게 된 것이 1959년 이었다. 이상과 같은 사실에서 윤치호 작사 3편의 애국가류 작품은 개화기 시가작품으로나 애국가 역사에서도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 필요성에서 우선 세 작품의 작사 배경으로서 윤치호의 생애를 정리하고자 한다. 작사 배경으로서의 생애는 유학을 마치고 귀국하여 첫 관직생활을 하는 1895년 초부터 찬미가가 발행되는 1908년까지가 된다.

 

첫 작품 <KOREA>1897813일 낮 3, 서대문 <독립관>에서 열린 조선 개국 505회 경절회 행사 식순 마지막 순서에 기록된 것과 1908년 재판 찬미가 제1편에 수록된 사실에서다. 그러므로 정확한 작사 시점은 현재로서는 ‘18978월 이전이란 정도이다. 그렇다면 이 작품의 배경은 넓게는 우리전통시가에서 서양 창가를 접하게 되는 일본유학기(1881.1~1883.5)부터가 되고, 좁게는 기독교문학적 소양과 찬송가의 형식을 이해하고 수용하는 중국유학기(1885.1~1888.10)로부터가 된다.

 

KOREA

1 우리황상폐하 턴디일월갓치 만수무강
산놉고물고흔 우리대한뎨국 하나님도으사 독립부강

2 길고긴왕업은 룡흥강푸른물 쉬지안틋
금강쳔만봉에 날빗찬란함은 태극긔영광이 빗취난듯

3 비닷갓흔강산 봄꼿가을달도 곱거니와
오곡풍등하고 금옥구비하니 아셰아락토가 이아닌가

4 이천만동포난 한맘한뜻으로 직분하세
사욕은바리고 충의만압셰워 님군과나라를 보답하셰

 

두 번째 작품 <무궁화노래>1897813일 행사를 위해 작사한 것임이 동일자 영문 독립신문 <The Independent>에 적시되어 확인 된다. 그리고 윤치호의 반청의식(反淸意識)이 반영되어 있음도 확인이 되었다. 그러므로 이 작품의 작사 배경은 넓게는 미국 유학기부터지만 좁게는 국가상징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찬송가를 번역하고 무궁화를 인식한, 특히 청일전쟁을 청국에서 격은 중국에서의 교수 채류기(1893~1894)가 된다.

 

<무궁화노래> Patriotic Hymn No[1]

1 승장신손 천만년은
사롱공상 귀천업시 직분만 다하세

후렴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
대한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

2 충군하는 일편단심 북악같이 높고
애국하는 열심의기 동해같이 깊어

3 천만인 오직 한마음 나라 사랑하여
사농공상귀천없이 직분만 다하세

4 우리나라 우리님군 황천이 도으사
국민동락 만만세에 태평독립하세

세 번째 작품 현<애국가>1907년 작사했다는 윤치호의 기록이 있다. 이를 전제로 하면 <무궁화노래> 작사 이후부터 1907년 까지가 된다. 구체적으로는 독립신문과 독립협회(1896~1898) 2기인 민중 진출기부터 민중 주도기를 거처 회장으로서 민중 투쟁기’(1898~1898)인 회장을 맡은 시기(1895~1905), 그리고 관직을 떠나 한영서원과 대성학교 교장과 YMCA 운영을 맡으며 <애국가>를 작사하는 시기로 격동의 세월이 되는 것이다.

 

<애국가> Patriotic Hymn 十四

1 동해물과 백두산이 말으고 달토록
하나님이 보호하사 우리 대한만세
후렴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
대한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

2 남산우헤 저소나무 철갑을 두른 듯
바람서리 불변함은 우리 긔상일세

3 가을하날 공활한대 구름업시 높고
밝은 달은 우리가슴일편단심 일세

4 이긔상과 이 마음으로 님군을 섬기며
괴로오나 질거우나 나라사랑 하세

결국 윤치호 생애(1866~1945) 1907년 세 작품을 작사한 시기 까지가 40세가 되고 그 39년 후에 생을 마쳤으니 반생기가 세 작품의 배경이 되는 것이다. ‘아시아적 시회진화론과 기독교적 가치관의 형성기를 거처 조선 자강화의 가능성과 개화운동의 실천력의 실현기에 세 작품이 작사 된 것이다. 그리고 이를 역사적 맥락과 함께 기록한 것이 찬미가. 비록 15쪽의 소규모 책자지만 우리 음악사에서는 찬송가사 차원에서 의미있는 평가가 이뤄졌다. 노동은 교수는 애국가는 누가 지었나?(역사비평1991, 여름 특집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평가했다.

 

개신교 찬미가를 언문 그대로 번역하지 않고, 지금까지 독립협회 운동과 만민공동회를 줄기로 전개한 각종 <애국가>류의 작품을 서양식 찬미가 가락에 가사를 바꾸어(노가비) <찬미가>라는 이름으로 발행하였다는 점에서 한국찬송가 역사의 민족적 성격을 드러내는 특징을 가진다. 가히 획기적인 분수령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찬미가는 총독부로부터 탄압을 받은 광학서포 발행이라는 점, 구한말의 대표적인 출판사라는 점, 찬송가 번역 변천사에서 개인의 번역이라는 점, 특히 현 <애국가>가 처음 등장하여 그 존재를 문헌으로 입증한다는 점 등에서 조명이 필요한 출판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