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9.6℃
  • 대전 12.3℃
  • 대구 12.8℃
  • 흐림울산 13.4℃
  • 흐림광주 16.9℃
  • 흐림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4.1℃
  • 박무제주 17.7℃
  • 맑음강화 11.9℃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1.5℃
  • 구름많음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책소개] 노라와 모라

김선재 지음, 다산책방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노라와 모라는 두 주인공의 이름이다. 엄마와 함께 살던 노라, 아빠와 함께 살던 모라는 재혼가정에서 의붓자매로 7년을 함께 지내다, 부모의 이혼으로 헤어져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서로 만나지 못한 채 살았다. 감정적으로 따뜻하지 못했던 엄마와 함께 산 노라, 친척 할아버지에게 맡겨져 기본적인 욕구 충족도 어려웠던 어린 시절을 보낸 모라. 외로운 삶을 살던 두 사람은 모라 아빠의 죽음으로 다시 만난다.

 

 

이 소설은 노라와 모라의 시점에서 두 사람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각자의 경험과 성향대로, 완벽히 다른 방식으로 살아온 두 사람의 이야기는 상실감과 공허함, 외로움, 자포자기의 심정이 메마르게 표현되어 독자들로 하여금 안타까운 감정과 함께 위로를 받는 느낌도 갖게 한다. 한때 같은 공간과 시간을 공유했지만, 그보다 더 오랜 시간을 혼자 살아내야 했던 노라와 모라, 그들이 어른으로 성장하여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이 흡입력 있고 섬세한 필체로 그려진 흥미로운 소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