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6.7℃
  • 맑음대전 25.8℃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4.4℃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6.8℃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6℃
  • 흐림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3.8℃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3.7℃
  • 구름조금거제 2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한바람, 작달비, 큰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살리기]한바람, 작달비, 큰물

 

 

엊그제 밤에 벼락과 함께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이처럼 짧은 동안 비가 많이 내리는 일이 앞으로 잦을 것입니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곳곳에 ‘태풍’ 때문에 ‘폭우’가 내려 ‘홍수’로 하천이 ‘범람’을 하는 바람에 건물이 ‘침수’되었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되지요. ‘뉴스’에서 자주 듣다보니 어른들에게는 눈과 귀에 익어서 그렇게 어렵지 않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이 말을 얼른 알아차리지 못합니다.

 

아마 나이가 많으신 할아버지 할머니들 가운데 잘 모르시는 분들도 더러 계실 것입니다. 그런 말을 갈음할 수 있는 토박이말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것이 슬프고 알고도 쓰지 않는 사람들이 있어서 더 안타깝기만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앞으로 자주 듣게 될 ‘태풍’, ‘폭우’, ‘홍수’ 같은 말과 아랑곳한 토박이말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태풍’을 보겠습니다. ‘태풍’은 한자말이기 때문에 ‘태’를 ‘클 태’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태’자는 ‘태풍 태’ 또는 ‘몹시 부는 바람 태’입니다. 그래서 굳이 풀이를 하자면 ‘몹시 부는 바람이 될 것입니다.

 

옛날에 고기잡이를 하시던 분들은 그냥 ‘큰바람’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참 쉽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 ‘큰바람’은 말모이(사전)에 ‘태풍’ 옆에 실려 있지 않습니다. ‘싹쓸바람’이라는 토박이말이 있는데 이 말을 살려 쓰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말이 바람의 세기에 따른 이름으로 따로 쓰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대전’을 ‘한밭’이라고 한 보기를 따라 ‘한바람’이라고 쓰고 있습니다. 어떤 말이 더 알맞은 말이고 좋을지 여러 사람이 슬기를 모아 봤으면 합니다.

 

다음에 살펴볼 말은 ‘폭우’입니다. ‘호우’라고도 하는데 이 말과 비슷한 뜻을 가진 말에 ‘작달비’라는 토박이말이 있습니다. ‘굵고 세차게 내리는 비’라는 뜻인데 굵은 빗줄기가 ‘작대기’처럼 보여서 그런 이름이 붙었는지도 모릅니다. 비슷한 말로 ‘장대비’도 있습니다.

 

이렇게 작달비가 내리면 갑자기 냇물이 불어나게 됩니다. 그렇게 갑자기 불어난 물을 옛날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는 ‘큰물’이라고 했지요. 이런 큰물이 흐르다가 둑을 넘어서면 ‘둑이 넘쳤다’고 했고, 넘친 물에 논이나 밭이 잠기기도 했습니다.

 

제가 한 말을 보면 아시겠지만 ‘홍수’, ‘범람’, ‘침수’라는 말을 쓰지 않고도 우리가 알리고자 하는 뜻을 담았습니다. 어떤 말이 누구나 알 수 있는 쉬운 말인지는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작달비’, ‘큰물’, ‘넘쳤다’, ‘잠겼다’가 더 쉽고 얼른 알아차릴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날씨나 알거리(정보)를 알려 주시는 분들이 깊이 생각해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말하는 것도 버릇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어떤 낱말을 쓸 때 몰라서 못 쓰는 게 아니라 두루 많이 쓰는 말을 쓰게 된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어릴 때부터 쉬운 토박이말을 넉넉하게 익히고 배우는 길을 열어서 나날살이에서도 자주 쓰는 날이 얼른 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354해 온여름달 스무나흘 낫날(2021년 6월 24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한바람 #태풍 #작달비 #폭우 #홍수 #큰물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 글은 경남일보에도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