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17.8℃
  • 흐림서울 19.1℃
  • 대전 19.1℃
  • 흐림대구 17.8℃
  • 울산 18.1℃
  • 광주 19.1℃
  • 흐림부산 18.8℃
  • 맑음고창 19.4℃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8.6℃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의심자’, 한국수어로 이렇게 표현해요

국립국어원 새수어모임 ‘수도권’, ‘(코로나19)의심자’ 등 수어 권장 표현 골라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수도권’, ‘(코로나19) 의심자’를 표현하는 여러 수어 표현 가운데 정부 발표(브리핑) 수어통역에서 사용하는 권장안을 뽑았다. 새수어모임에서는 농사회에서 자주 사용하는 ‘수도권’, ‘(코로나19) 의심자’ 등의 용어들 각각에 여러 수어 표현이 혼재되어 있고 그 뜻을 바로 알기 어려워 권장안을 마련했다. * 새수어모임: 시사성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농인에게 수용도가 높은 수어를 마련해 보급하고자 (사)한국농아인협회 관계자, 수어 통역사(공공수어 통역사, 청각장애인 통역사), 수어 교원, 언어학 전공자 등 수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로, 온라인 화상회의와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회의를 진행함. ‘수도권’은 서울을 중심으로 그 주변 지역을 나타내는 모양의 수어 표현을 권장안으로 골랐다. ‘(코로나19) 의심자’는 ‘의심자’라는 용어가 여러 맥락에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을 표현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 [누군가를 의심하다]’라는 수어 표현으로 선정했다. 수어 권장안은 현장에서 많이 사용하는 표현으로 선정했으며, 국립

우리말에 영어가 많이 섞인 까닭 한글탓?

한문을 잘하면 출세하던 것에서 한문이 영어로 바뀌었을 뿐 한겨레신문의 사대주의를 꾸짖는다

[우리문화신문=김영환 한글철학연구소장] 한겨레신문 지난 6월 22일 치에는 한겨레말글연구소 김진해 연구위원(경희대 교수)의 “한글의 역설”이란 글이 실렸다. 우리말에 영어가 많이 섞여 있게 된 것이 사대주의 때문이 아니고 한글 탓이라는 주장이다. 한글은 소리만 본뜰 뿐 뜻을 담지 않아 몸놀림이 가벼워 들리는 대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망설임 없이 적는데 한자는 뜻이 소리와 함께 있어서 매번 소리로 적을지, 뜻으로 적을지, 고민해야 하기 때문으로 진단하였다. ‘电视’(텔레비전=전기+보다), ‘电脑(’(컴퓨터=전기+뇌), ‘电影’(영화=전기+그림자), ‘手机(’(핸드폰=손+기계)을 보기로 들었다. 한글만으로는 문제가 많고 한자를 써야 영어를 막을 수 있다는 말처럼 들린다. 조선의 선비들은 빼어난 글자인 한글을 ‘언문’, ‘암클’이라 얕보고 중국 글자를 떠받들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15세기부터 한글이 여러 분야에서 널리 쓰였을 것이다. 19세기 말까지 한글은 소설이나 편지 같은 사적 영역의 문서에서나 쓰였다. 한문을 잘하면 과거를 통하여 출셋길이 훤하게 열렸다. 학문이나 교육이 한문 경전을 읽고 풀이하는 것이 거의 전부였다. 과거 답안을 한문으로 제출해야만 했다

국가는 말글문제에 끼어들지 말라고?

한겨레신문 김진해의 <말글살이>를 꾸짖는다

[우리문화신문=김영환 교수] 한겨레신문이 연재하는 김진해 님의 글 <말글살이>(6월29일 치, ‘말을 고치려면’)는 나를 놀라게 하였다. ‘언어는 퇴행하지 않고 달라질 뿐, 걱정도 개입도 말라’는 내용이었다. 말에 대한 최종 책임은 ‘사회적 개인’의 몫이며 국가는 개인의 말에 대해 ‘맞고 틀림’을 판정할 권한이 없다고 했다. ‘말의 발산과 수렴’의 장마당(언어시장)이 사라져버렸다고 했다. 민간 자율을 내세워 정부가 경제정책에 개입하는 것을 금기로 아는 하이에크류의 신자유주의를 언어 영역에까지 적용하려는 시도로 볼 수 있다. 외국 이론을 들여와 기계적으로 적용하려는 시도는 우리가 한두 번 보는 게 아니다. 동시에 말글이 갖는 역사성과 문화성을 부정한 이론이다. 김진해 님의 주장은 신자유주의처럼 시장(선)-국가(악)이란 이분법을 전제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사조는, 경제학뿐만 아니라 언어학에서도, 한때 유행하다가 지금은 잊힌 이론이다. “‘쉬운’ 한국어는 단어가 아닌 글쓰기나 말하기 역량의 문제이다.”라고 하였으나 쉬운 말은 우선은 낱말의 문제다. “異民族箝制의痛苦를嘗한지今에十年을過한지라.”보다 “다른 민족에게 억눌리는 고통을 받은 지 십 년이 지났다

‘미닝 아웃’은 ‘소신 소비’, ‘페이스 실드’는 ‘얼굴가림막’

국립국어원 새말모임(6. 19.~21.) 바꿈말 마련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미닝 아웃’을 바꿀 쉬운 우리말로 ‘소신 소비’를 뽑았다. ‘미닝 아웃’은 특정 상품을 사고 공유함으로써 자신의 취향이나 신념 따위를 표출하는 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미닝 아웃’의 바꿈말로 ‘소신 소비’를 뽑았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새말이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바꿈말을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됨. 이에 대해 6월 22일부터 23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0% 이상이 ‘미닝 아웃’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미닝 아웃’을 ‘소신 소비’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77% 이상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미닝 아

‘해커톤 대회’는 ‘끝장 개발 대회’로

국립국어원 새말모임(6. 8.~10.) 대체어 마련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해커톤 대회’를 대신할 쉬운 우리말로 ‘끝장 개발 대회’를, ‘해커톤 토론’을 대신할 말로 ‘끝장 토론’을 뽑았다. ‘해커톤 대회’는 정보 통신 분야에서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이 팀을 이루어 한정된 시간 안에 아이디어를 끌어내 특정 제품이나 기획 등을 완성하는 행사를 가리키는 말로서, 주로 응용프로그램(앱), 웹 서비스, 사업 모형, 접속 방식 및 장치의 설계나 개발 등이 과제로 제시된다. ‘해커톤 토론’은 마라톤을 하듯 긴 시간 동안 쉼 없이 아이디어를 끌어내 특정 제품 개발이나 기획 등을 완성하는 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주로 정보 통신 분야에서 사용하는 ‘해커톤 대회’에서 비롯되었으며 최근에는 분야와 관계없이 미리 주제와 기간을 정하여 토론 대회나 회의 형식으로 진행하기도 한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6월 8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여러모로 검토해 ‘해커톤 대회’의 대체어로 ‘끝장 개발 대회’를, ‘해커톤 토론’의 대체어로 ‘끝장 토론’을 뽑았다. * 새말모임: 어

‘긴급재난지원금’, 한국수어로 이렇게 표현하자

국립국어원 새수어모임 ‘선별진료소’, ‘요양시설’ 등 수어 권장 표현 뽑아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긴급재난지원금’, ‘선별진료소’, ‘요양시설’, ‘지자체’를 표현하는 여러 수어 표현 중에서, 정부 발표(브리핑) 수어통역에서 사용하는 권장안을 선정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선별진료소’, ‘요양시설’, ‘지자체’ 등의 용어가 자주 사용되고 있지만 농사회에서는 이 용어들 각각에 대한 여러 수어 표현이 혼재되어 있어 새수어모임에서 권장안을 마련했다. * 새수어모임: 시사성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농인에게 수용도가 높은 수어를 마련해 보급하고자 (사)한국농아인협회 관계자, 수어 통역사(공공수어 통역사, 청각장애인 통역사), 수어 교원, 언어학 전공자 등 수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로, 온라인 화상회의와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회의를 진행함. ‘요양시설’의 수어 권장안은 두 개로 선정됐다. 첫 번째 수어 권장안은 요양시설의 의미를 담은 표현이고, 두 번째 수어 권장안은 ‘요양시설’에서 첫 글자의 모음인 ‘ㅛ’를 빌려 만들어진 수어 표현이다. 각각의 수어에서 동일하게 나타나는 마지막 수어 표현은 ‘기관’, ‘시설’ 등을 의미한다. 이것을 ‘병원’을 의미하는

당신의 말과 글, 인공지능에게 소중한 자원

국립국어원 「말뭉치 지식 강연회」 온라인으로 연다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2020년 6월 18일(목)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인공지능에 중요한 지식 자원인 우리말 자료, 말뭉치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말뭉치 지식 강연회’를 온라인 행사 사이트 콩콩(Cong Kong)에서 연다. 이번 행사는 다양한 인공지능 첨단 기기들이 언어를 이해하기 위하여 말뭉치가 어떻게 활용되는지에 대하여 일반인도 쉽게 알 수 있도록 자유로운 지식 강연회 형식으로 마련하였는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지난 2월 한 차례 연기되었다가 이번에 온라인 행사 운영으로 형식을 바꾸어 온라인 생중계로 열게 된 것이다. 행사는 모두 네 개의 강연으로 구성된다. 민규동 감독과 주성철 평론가가 대담 형식으로 ‘말대꾸를 시작한 인공지능’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속 말뭉치 관련 인공지능을 이야기하고, 남세동 보이저엑스 대표가 ‘인공지능에 말뭉치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인공지능 시대를 앞당긴 주요 기술과 컴퓨터가 언어를 처리하는 전반적인 내용을 소개한다. 이어서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가 ‘인공지능을 완성시키는 언어 빅데이터’라는 주제로 그동안 언어 자료를 컴퓨터에서 처리하기 위하여 다루어 왔던 여러 방법과 현재 활용하고 있

한글에 아이디어를 더하다, 산업으로 다시 태어나다!

7월 13일부터 8월 3일까지, ‘제6회 한글 창의 산업ㆍ아이디어 공모전’ 접수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한글박물관(관장 심동섭)은 ‘제6회 한글 창의 산업ㆍ아이디어 공모전’을 열고, 한글을 소재로 한 문화상품과 콘텐츠, 그리고 이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한글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윤금진)이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의 접수 기간은 7월 13일(월)부터 8월 3일(월)까지이다. 공고는 참가자들이 응모작에 대해 충분히 구상할 수 있도록 접수 개시 약 한 달 이전부터 시작하며, ‘한글’을 소재로 한 상품 개발에 관심이 있다면 국적과 나이와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빛나는 아이디어를 만나 문화상품으로, 한글의 새로운 가치 발견 기대 이번 공모전은 ‘한글을 소재로 한 문화상품(콘텐츠) 및 아이디어’를 주제로 한다. 국립한글박물관 방문을 기념하여 친구 또는 가족에게 선물할 수 있는 제품이나,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에게 전하는 답례품, 또는 전 세계 어린이들이 한글에 가까워질 수 있도록 하는 교구재 또는 학습·디지털 콘텐츠 등 한글과 관련된 것이라면 어떠한 품목과 형태라도 자유롭게 응모할 수 있다. 한편, 올해 공모전은 완성품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 등 2개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