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9.9℃
  • 흐림서울 20.8℃
  • 대전 20.5℃
  • 대구 18.6℃
  • 울산 20.0℃
  • 흐림광주 20.4℃
  • 부산 20.6℃
  • 흐림고창 20.1℃
  • 제주 22.9℃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서울시, '감염병 대응인력'조기선발해 8월 현장투입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지방공무원 임용 일정 단축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서울시가 올해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중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채용일정을 단축해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을 30일(금) 조기 선발했다. 당초 8~9월 면접, 9월29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해 11월 이후 임용 예정이었던 일정을 세 달 가량 앞당긴 것이다. 인원도 전년('20년 380명) 대비 30명 증원된 규모다.

 

시는 선발된 인력을 8월 중 현장에 투입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현장인력의 격무를 완화하고, 코로나19 확산세 차단을 위해 최근 확대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의 원활한 운영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기선발은 감염병 대응인력 조기충원을 요청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한 것이다.

 

 

410명은 간호 329명, 보건 68명, 의료기술 13명이며, 8월17일부터 25개 자치구 보건소 등에 배치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으로 「2021년도 제1회 서울특별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최종 합격자 410명을 확정‧발표했다.

 

노은주 서울특별시인재개발원 인재채용과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과정을 통해 유능한 전문인력을 선발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부각된 감염병 대응에 대한 시급성을 고려하고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대책을 일선에서 추진하는 현장인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채용일정을 최대한 단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