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전체기사 보기


평가 인증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의 질을 높인다

국립박물관 36개관, 공립미술관 55개관 선순환 구조 마련 및 운영 활성화 기대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국립박물관과 공립미술관의 질을 높이고 그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평가인증제도를 시행한다. 공공문화시설로서의 기관의 공공성과 전문성을 측정하기 위한 ‘2020년 국립박물관 및 공립미술관 평가인증제도’를 통해 국립박물관 50개관 가운데 등록 후 3년이 경과한 36개관, 공립미술관 64개관 가운데 55개관(2019년 기준)을 평가*한다. 공립박물관에 대한 평가는 ’17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 평가 대상 고시(’20. 1. 31.) **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등록 의무화 및 등록관 대상 평가인증제 도입(’16. 11. 30.) 7월 사업 설명회, 8월~11월 평가, 12월 인증 박물관과 미술관 선정 발표 문체부는 7월의 평가기관 대상 사업 설명회를 시작으로 8월부터 11월까지 서면 평가와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12월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평가 결과에 따라 우수한 박물관과 미술관에는 인증서(인증기간 2년)를 발급한다. 인증 박물관과 미술관은 해당 사실과 내용을 표시할 수 있다. 평가 기준은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시행령에 따른 ▲ 설립 목

제작에서 유통까지, 한류 콘텐츠 전문인력 키워

7월 6일 케이-글로벌 방송영상콘텐츠 교육 과정 개강

[우리문화신문= 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사단법인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회장 송병준, 이하 협회)와 함께 ‘방송영상인재교육원’을 개원하고, 방송영상 분야의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케이(K)-글로벌 방송영상콘텐츠 교육과정*’을 시작한다. * 과거에 운영했던 ‘드라마 프로듀서 스쿨’과 ‘다큐멘터리 디렉터 스쿨’을 새롭게 단장 교육은 ‘방송영상콘텐츠(드라마) 기획 및 제작 과정’과 ‘방송영상콘텐츠 유통 전문 과정’, ‘글로벌 제작인력 전문성 강화 과정’ 세 분야로 진행된다. ‘방송영상콘텐츠(드라마) 기획 및 제작 과정’에서는 ▲ 프로듀서 기초 이론, ▲ 기획 단계에서 제작자가 알아야 할 드라마 종류별 특성과 기획 전략, ▲ 제작 단계에서 필요한 계약실무와 제작현장관리 등에 대한 이론 교육, ▲ 실제 드라마 제작을 위한 카메라, 조명, 편집 실무, ▲ 단막극 제작 실습 교육을 진행한다. ‘방송영상콘텐츠 유통 전문 과정’에서는 ▲ 방송영상 전반의 마케팅 전략, ▲ 해외 국가별 판매 전략, ▲ 저작권을 활용한 부가가치 창출 전략 등을 배운다. 특히 이 과정은 좋은 방송영상콘텐츠를 ‘만드는 전문가’뿐 아니라 콘텐츠를 국내외에 효과적으

남산공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쌍꼬리부전나비’서식 확인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서울시는 시민들과 함께하는 지속적인 생태 모니터링을 통해 2020년 7월 현재 남산공원 일대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쌍꼬리부전나비’의 서식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남산은 조선시대부터 소나무 숲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남산공원은 도심 빌딩‘ 속 커다란 녹색 섬으로 자리하며 도심에 찬바람을 전해주는 기후 조절자이자 다양한 생물이 살아갈 수 있는 서식지로 보호 관리되고 있는 도시 숲이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이러한 남산 숲의 생태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남산의 새 시민모니터링단’, ‘양서류 모니터링 자원활동’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인 생물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시민들과 함께 모니터링을 통해 멸종위기종, 천연기념물 등의 생물들을 직접 확인하고 기록하고 있다. 그 결과 2016년 남산공원에서 멸종위기 Ⅱ급인 ‘새매’와 천연기념물 ‘솔부엉이’의 번식을 확인하였고, 2018년에는 멸종위기 Ⅱ급이면서 천연기념물인 ‘붉은배새매’의 번식을 추가로 확인하였다. 이렇게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2020년 현재 남산공원 일대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쌍꼬리부전나비’의 서

열대야 날려줄 달빛 야행, 안동 월영교와 낙동강음악분수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도시 안동은 야경도 남다르다. 올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야간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린 월영교는 전통미가 아름다운 야경을, 역동적인 낙동강음악분수는 현대미가 두드러진 야경을 선보인다. 월영교는 길이 387m, 너비 3.6m 목책 인도교로 조선판 ‘사랑과 영혼’이라 불리는 원이 엄마의 숭고한 이야기를 품었다. 다리가 아름답고 주변에 즐길 거리가 많아 안동 관광명소로 손꼽히며, 야경도 멋지다. 밤이면 경관 조명으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주말에는 분수를 가동해 시원함을 더한다. 황포돛배나 유람선을 타는 즐거움은 덤이다. 월영교에서 낙동강음악분수까지는 자동차로 5분 거리다. 화려한 조명과 레이저, 음악이 어우러진 분수 쇼가 여름밤 무더위를 씻어준다. 월영교와 낙동강음악분수 주변엔 가볼 만한 곳이 많다. 월영교 인근에는 안동댐을 조성하며 수몰된 지역의 고택을 옮겨 온 안동민속촌이 있다. 고려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을 피해 안동에 머물 때 종종 찾았다는 영호루,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심찬양 작가의 작품으로 다시 주목받는 신세동벽화마을은 낙동강음악분수와 가깝다. 문의 : 안동축제관광재단 054)856-30

백운동천 등 물길을 찾아 <청계천 지천 연구> 펴내

서울역사박물관, 역사학, 도시학, 지리학의 종합적 성과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은 2015~2019년 5개년에 걸친 청계천淸溪川을 구성하는 백운동천, 삼청동천, 남소문동천 등 주요 지천支川에 대한 연구 성과를 종합하여 청계천 지천 연구 보고서를 2020년 5월 발간하였다. 이번 연구 대상 지천은 백운동천白雲洞川, 삼청동천三淸洞川, 남소문동천南小門洞川, 흥덕동천興德洞川, 창동천倉洞川으로 청계천을 이루는 주요 5개 지천이다. 청계천淸溪川은 조선왕조가 한양에 도성을 건립하기 전까지 이름 없는 자연하천이었다. 태종대에 와서 정비가 시작되었으나 해마다 범람하여 물난리를 겪어야 했던 개천은 영조대에 와서 준천濬川을 통해 정비되었고, 일제강점기와 현대의 복개과정, 그리고 2005년 복원사업을 통해 오늘에 이르렀다. 한양은 물의 도시라고 불리었는데 어떤 물길들이 모여 청계천을 이루었을까? 청계천박물관은 조선시대 한성부의 개천開川에서 20세기의 복개된 청계천과 복원된 청계천에 이르기까지 청계천과 그 주변지역의 장소와 시대와 기억을 저장하고 전시하는 도시박물관이다. 이번 사업은 청계천과 주변지역의 역사와 일상을 심층적으로 기록하는 조사연구사업으로 청계천을 구성하는 주요 지천의 물길과 지형, 역사와

해남군, 백련재 문학의 집 입주작가 모집

입주작가, 일체의 시설비용 면제받으며 월 1회 결과물(원고) 제출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은 '백련재 문학의 집' 문학창작공간에 입주할 2기 입주작가를 공개 모집한다. 백련재 문학의 집은 관내 유일한 공립문학관인 땅끝순례문학관과 연계해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문학창작공간과 관리동 등으로 이루어진 복합문화공간이다. 입주작가들이 생활하게 될 문학창작공간은 모두 8실(다용도실 포함), 개별 약 19.44㎡의 규모로 작가들의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위한 전용공간으로 조성돼 있다. 입주작가 모집 분야는 시(시조), 소설, 수필, 평론, 번역, 희곡, 아동과 청소년이며 모집인원은 모두 3명이다. 전국의 등단 3년 이상ㆍ작품집 발간 10년 이내의 실적을 가진 등단작가 또는 작품계획서와 등단작가 혹은 지도교수의 추천서 제출이 가능한 예비작가(작가 지망생)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입주작가는 일체의 시설비용을 면제받으며 월 1회 결과물(원고)을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해남군과 땅끝순례문학관 누리집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모집 기간은 1일부터 20일 동안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백련재 문학의 집은 한옥의 고아한 정취와 고즈넉한 멋이 있는 곳에서 백년 집필의 꿈을 이룰 입주작가를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