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흐림동두천 13.8℃
  • 구름조금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3.0℃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9℃
  • 구름조금광주 15.7℃
  • 흐림부산 15.9℃
  • 맑음고창 13.3℃
  • 흐림제주 16.8℃
  • 흐림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8.8℃
  • 맑음금산 10.3℃
  • 구름조금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대질시켜 보면 "뽀록난다"

[그린경제/얼레빗 = 이윤옥 기자] “대질시켜보면 뽀록날 테니까 대기실에 들어가 있어” 이는 황석영이 쓴 《어둠의 자식들》에 나오는 말이다. 일상에서 흔히 쓰는 말로 ‘뽀록나다’라는 말이 있다. 무슨 뜻일까?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밑도 끝도 없이 이를 ‘속된 말’로 규정하여 풀이하길 ‘「동사」, 숨기던 사실이 드러나다. ’라고 할뿐 말의 유래를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 말은 일본말 보로(ぼろ,襤褸)에서 온 말이다. 일본국어사전 다이지린(大辞林)의 풀이를 보자.

① 使い古して役に立たなくなった布。ぼろぎれ。 「くず屋に-を出す」
너무 오래 써서 도움이 되지 않는 옷감. 누더기 조각. 넝마주이에게 낡은 천 조각을 주다

② 着古して破れた衣服。つぎはぎをしてむさくるしい衣服。 「 -をまとう」
오래 입어해진 옷, 누덕누덕 기워 누추해진 옷, ~을 걸치다

③ つたない箇所。欠点。失敗。 「余りしゃべると-が出る」 「 -をかくす」
서툰 부분. 결점. 실패. 너무 떠들면 결점이 나온다, ~결점을 감추다

④襤褸が出る, 隠していた欠点が現れる。「意外なことから―出る」
결점이 나오다, 숨겨진 결점이 나타나다, 의외의 일에서 결점이 나오다

 

   
 

종합하면 ‘보로(ぼろ)’는 낡은, 너덜너덜하다는 뜻이며 이러한 너덜한 것을 몸에 걸치게 되면 결국 해진 옷감 사이로 속살이 보이게 되는 데서 '보로나다’가 숨겨진 것이 드러나다라는 뜻으로 쓰이게 된 것이다. 이를 한국에서는 ‘뽀록나다’로 쓰고 있다.

 이 ‘보로’는 한자로 남루(襤樓)라고 쓰는데 이 남루는 원래 한국에서도 쓰던 말이다.

선조실록 39년(1606) 6월 6일치에는“전계신(全繼信)과 조훤(趙暄)이 이제 일본으로 가려 하는데 그들의 관대와 의복을 초초하고 남루하게 해서는 안 됩니다.(全繼信、趙暄, 今將往日本。 其冠帶、衣服, 不可草草襤褸) 라는 기록이 보인다.  위 기록에서 보듯 ‘남루’는 ‘낡고 허름한 뜻’으로만 쓰였을 뿐 ‘감춰진 일이 드러나는 일’로 쓰인 예는 없다.

 들통나다 같은 좋은 말이 있으면서 “뽀록나다”라는 말을 구태여 쓸 필요가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