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동두천 5.3℃
  • 흐림강릉 5.7℃
  • 맑음서울 7.9℃
  • 박무대전 7.2℃
  • 맑음대구 7.2℃
  • 구름조금울산 9.1℃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5.5℃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7℃
  • 구름조금경주시 7.0℃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닫기

[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2] 절정(絶頂)

[한국문화신문 = 마완근 기자] 

 

                        절정(絶頂)

                                                                이육사 


       매운 계절의 채찍에 갈겨

       마침내 북방으로 휩쓸려오다.

 

       하늘도 그만 지쳐 끝난 고원

       서릿발 칼날 진 그 우에 서다.

 

       어데다 무릎을 꿇어야 하나

       한 발 재겨 디딜 곳조차 없다.

 

       이러매 눈감아 생각해 볼밖에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갠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