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19.9℃
  • 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19.2℃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0.2℃
  • 흐림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17.6℃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새책](인류를 식량 위기에서 구할) 음식의 모험가들

아만다 리틀 지음, 고호관 세종서적 출판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빌 게이츠는 “식품을 재발명할 때가 왔다”고 선언한 바 있다.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유해한 산업 중에 식생활 관련 산업이 주로 손꼽히는 만큼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메말라가는 지구를 되살리는 과업이기도 하다. 우리가 오늘 먹을 음식을 선택하는 데 있어 맛과 가격 뿐 아니라 환경과 기후에 대해서도 생각해봐야 할 때다. 이렇게 달라진 세상에 맞춰 지구를 살리기 위해 나선 이들이 있다.

 

 

이 책은 기후변화와 테크놀로지가 미래 인류의 식량과 음식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 전 세계 13곳을 탐방한 기록과 식음료 재배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자가 가장 주목하는 음식은 배양육이다. 2015년 설립된 멤피스미트는 줄기세포를 활용해 실험실에서 육류를 배양하는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이다. 

 

멤피스미트에 따르면 새로운 육류 배양 방식은 동물 학살 없이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4분의 3이상 줄일 수 있고, 물 사용도 90%까지 줄일 수 있다. 저자는 “인간이 전통적인 농업과 급진적인 신기술을 융합해 환경을 건강하게 복원하면서도 음식의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길을 보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지금의 시도들이 미래 먹거리의 모습을 어떻게 바꿔놓을지, 다 함께 음식의 모험가들을 따라가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