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11.3℃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2.1℃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0℃
  • 구름조금금산 8.4℃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새책] 우리 삶에 스며든 51가지 냄새 이야기

주드 스튜어트 지음, 김은영 옮김 , 윌북 출판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사람이 구별할 수 있는 독특한 냄새의 가짓수는 몇 개나 될까? 후각은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인간의 감각 중 하나이다. 이런 후각을 통해 우리는 세계의 온갖 냄새를 맡고 있다. 사람이 구별할 수 있는 냄새는 최대 1조 가지에 달한다고 한다.

 

 

누구나 알고 있는 후각이지만, 아직 밝혀지지 않는 것들이 가득한 미스터리한 영역이다. 인간 몸속의 시각 수용기는 4개인 반면 후각 수용기는 400개 이상으로 냄새를 어떻게 감지하는지 정확히 밝혀진 바가 없으며, 냄새를 수치화하거나 언어로 표현하는 것에도 한계가 있다. 하지만 작가는 냄새와 후각의 신비로운 세계에 호기심을 가지고 방대한 자료를 수집함으로써 일상의 냄새를 언어로 표현하고자 했다. 읽다보면 향기가 주변을 감싸는 듯한 상상을 불러일으킨다.

 

냄새 51가지를 10가지로 분류하여 각 냄새에 관련한 내용을 역사, 과학, 사회, 문화, 지리, 예술 등의 영역에서 다양하고 폭넓게 다루고 있어 읽을거리가 다채롭다. 마치 시간 여행을 하듯 과거의 한 장면이 떠오르는 경험을 할지도 모른다. 이 책을 읽으며 당신의 코가 기억하는 냄새를 발견하고 세상을 새롭게 감각해 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