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흐림동두천 25.2℃
  • 맑음강릉 27.1℃
  • 흐림서울 27.1℃
  • 대전 26.6℃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4.0℃
  • 광주 25.4℃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5.4℃
  • 흐림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4.6℃
  • 흐림금산 25.0℃
  • 흐림강진군 26.0℃
  • 맑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지나간 이어싣기

전체기사 보기


장군신앙과 최영장군

[양종승의 북한굿 이야기 18]

[우리문화신문=양종승 샤머니즘박물관 관장] 한편, 장군신앙이란 살아생전 영웅시되었던 장군의 영혼이 사후에 신격화되어 숭배되는 것을 말한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충절을 다하다가 억울한 누명을 쓰고 죽거나 국가에 큰 업적을 남긴 장군이 죽은 뒤 특정인이나 또는 마을 신당에 봉안되어 마을과 마을 사람들을 수호하는 장군신으로 봉안되는 것이 장군신앙의 한 면이다. 이와 같은 장군신앙 원리를 바탕으로 최영장군신은 말한 바와 같이 무속신앙에서는 물론이고 마을신앙에서나 민중들의 설화을 통해서도 한민족 역사의 위대한 영웅으로 그리고 영험한 신격으로 되살아 있다. 그러한 것은 민중들에 의해 전승되어온 최영장군신앙 관련의 설화를 보면 그러한 측면을 엿볼 수가 있다. 설화에서는 최영장군 출생에 관한 이야기는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최영 장군은 민중들에게 그 자체가 신이한 신격으로 인식되어 있는 것이다. 곧, 민중들로부터 묘사되고 있는 최영 장군은 초월적인 존재로서 자신의 목을 마음대로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사람으로 나타나 보인 것이다. 이러한 신비적인 능력은 다른 장군설화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이처럼 최영 장군이 민중들에게 신격화된 배경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