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8.2℃
  • 흐림서울 20.5℃
  • 대전 19.5℃
  • 흐림대구 19.7℃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4℃
  • 제주 20.4℃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8] 강 건너간 노래

[우리문화신문=마완근 기자] 

                      

                                 강 건너간 노래 

                                            이육사    

         섣달에도 보름께 달 밝은 밤
         앞내강 쨍쨍 얼어 조이던 밤에
         내가 부르던 노래는 강 건너갔소.  

         강 건너 하늘 끝에 사막도 닿은 곳 
         내 노래는 제비같이 날아서 갔소  

         못 잊을 계집애나 집조차 없다기에 
         가기는 갔지만 어린 날개 지치면 
        그만 어느 모래불에 떨어져 타 죽겠죠 

        사막은 끝없이 푸른 하늘이 덮여
        눈물 먹은 별들이 조상오는 밤 

        밤은 옛일을 무지개보다 곱게 짜내나니 
        한가락 여기 두고 또 한 가락 어데멘가

        내가 부른 노래는 그 밤에 강 건너갔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