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3.9℃
  • 대전 2.5℃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5.3℃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옛것을 좋아하여 이것을 구한다

[곽영민의 갑골문 시 세계 2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옛것을 좋아하여 이것을 구한다

 

 

     師也過商也不及過猶不及

     사(師, 子張)은 지나치고,

     상(商, 子夏)은 미치지 못한다.

 

     子曰吾非生而知者好古敏以求之者也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는 나면서부터 안 사람이 아니라

     옛 것을 좋아하여 이것을 구하는 사람이다.

 

 

 

 

 

고 운암(雲庵) 곽영민(郭永敏) 선생은 일본, 미국, 중국 등에서 수십 차례의 전시회를  열  었으며, 대한민국 동양미술대전 심사위원장을 역임한 서예계 원로 작가였다. 그뿐만 아니라 2000년 이화문화출판사를 통해서 《갑골문집(甲骨文集)》을 펴낸 바 있는 갑골문(甲骨文)의 대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