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4.3℃
  • 구름조금서울 14.7℃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15.4℃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16.5℃
  • 구름조금제주 18.7℃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허홍구 시인의 사람이야기

먼저 거름이 되라!

[허홍구 시인의 사람이야기 42] 송일호 소설가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생각해 보니 반세기가 훌쩍 넘은 지난날의 내 오래된 기억을 되살려본다.

1960년대까지도 우리는 보릿고개를 이야기하던 가난한 살림살이었다.

당시 대구상고 정문 앞에는 소설가 송일호 씨가 운영하던 희망서점이 있었고

그 건물 2층에는 <재구농촌출신학우회>라는 기다란 나무 간판이 붙어 있었다

 

대구로 유학 나온 학생들이 하숙이나 자취를 하면서 이 모임에 참여하였고

함께 모여 토론하고 또는 저마다의 생각을 웅변으로 발표하고 연습하면서

청운의 꿈을 품고 함께 힘을 기르자는 그때는 매우 뜻깊은 모임이었다.

그 모임 2층 사무실 큰 거울에는 <먼저 거름이 되라!>는 글이 쓰여 있었다

그때의 그 글은 소설가 송일호 씨의 삶을 이끈 마음의 깨우침이었으리라!

 

농부가 알찬 열매를 거두려면 농작물에 충분한 거름을 주어야 한다.

또 거름은 먼저 썩어야 하며 썩는다는 것은 자기의 희생을 말한다.

실한 열매만 가지려 했지 먼저 거름이 될 사상을 가진 사람은 많지 않았다

 

모두가 높은 자리 권력과 돈을 가지려 이렇게 혼탁한 사회를 만들어 놓았다

앞으로 뭐가 되겠다는 사람들은 <먼저 거름이 되라!>는 이 말 새겨듣기 바란다.

오늘은 소설가 송일호 씨의 이야기다.

 

 

                                                    송 일 호*

 

 

       벌써 반세기가 훌쩍 지나가 버린 깊은 인연이다

       나는 아직도 변함없는 사랑과 가르침을 받고 있다

 

       대구일보에 신춘문예 소설로 등단한 원로작가며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서점을 운영했던 주인이다.

 

       농촌에서 대구로 유학 온 하숙생 자취생을 모아서

       <재구농촌출신학우회>라는 계몽 모임을 만들었고

       큰 꿈을 품게 하고 함께 토론하며 힘을 기르게 했던 분

 

       그분이 만들었던 <재구농촌출신학우회>는

       귀한 인연을 이어가는 꿈의 보금자리였으며,

        생각하게 하고 저마다의 희망을 펼쳐 갈 수 있도록

                                                                ‘먼저 거름이 되라’라는 깨우침을 가슴에 새겨주었다.

 

                                                                이제는 멀리 떨어져 있어도 맘에 살아있는 형님이며

                                                                못나고 부족함도 위로하고 격려해 주는 내 스승이시다.

 

                                                                 * 송일호 : 소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