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31.7℃
  • 구름많음서울 30.7℃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8.6℃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일제때 군자금모집 ‘국민부모연대’ 문건공개

국가보훈처, 1929년 간도총영사관 경찰서 작성 문서 확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중국 북간도지역에서 독립운동 군자금 모집을 했던 단체의 활약상을 파악할 수 있는 문건이 처음 공개됐다. 특히, 이 문건에는 그간 독립유공자로 포상하지 않은 인물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독립유공자 발굴은 물론 독립운동사 연구에도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8일 “1930년대 남만주 지역의 최대 민족주의 계열 독립군 정부인 국민부가 군자금을 모집하기 위해 북간도로 파견했던 모연대(模捐隊)의 활약상을 생생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를 국내에 처음 공개한다”라고 밝혔다.

 

 

 

간도지역은 당시 한인들이 많이 이주해 살던 곳으로 독립군은 이들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서 무장투쟁을 펼칠 수 있었다. 그러나 청산리 전투 등의 패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군이 1920년 간도지역 한인을 대거 학살한 간도참변을 일으키면서 독립군은 지지기반을 잃고 무장투쟁 자금을 직접 마련해야만 했다.

 

일제의 삼엄한 감시에도 당시 남만주를 일대로 무장투쟁을 수행하던 국민부*는 설립 직후인 1929년 5월에 북간도에서 친일 부호 등을 대상으로 군자금을 모집할 별동대로 모연대를 조직했다. 모연대를 통해 모집된 군자금은 국민부의 군대인 조선혁명대의 무기 구매와 의식주 해결 등 군수보급 비용으로 썼다.

 

 

* 국민부 : 1929년 4월, 참의부, 정의부, 신민부의 일부가 통합하여 설립한 단체로, 창립 이후 1930년대 중반까지 조선혁명군을 조직하는 등 강력한 무장투쟁을 펼침과 동시에 재만 한인사회를 바탕으로 일종의 자치기관의 역할을 수행

 

 

 

해당 자료는 보훈처가 올해 4월 일본 외무성 외교사료관의 독립운동 관계자료 조사 과정에서 확보한 것으로, 1929년 12월 6일 간도총영사관 경찰서장이 간도총영사에게 국민부 모연대에 대한 수사경과를 보고한 11쪽짜리 기밀문서이다. 자료에서 일본경찰은 그들이 파악한 모연대의 조직체계, 군자금 모집방법, 모연대원의 인적사항 등을 구체적으로 기록, 당시 비밀리에 활동했던 모연대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군자금 모집 상황표’에는 모연대가 다녀간 지역, 방문횟수와 인원, 납부명령 금액과 실제 모집액 등이 세세히 기록되어 있다.

* 모연대 조직체계 등 내용 추가 서술(붙임4 참조)

 

문서의 마지막에는 검거대상인 모연대원 등 일본경찰이 불령선인*으로 분류한 39명의 명단을 첨부하였는데, 현재까지 포상되지 않은 분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독립유공자 발굴을 위한 공적 확인에 유의미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 불령선인(不逞鮮人) : 일본제국주의자들이 자기네 말을 따르지 않는 한국 사람을 이르던 말

* 모연대원 명단 등 관련 내용 추가 서술(붙임5 참조)

 

또한, 자료에는 장한성이 이끄는 모연대를 체포하기 위해 일본경찰이 작성한 행동경로, 부대편성, 수색전략 등 세밀한 체포작전(쓰보이 사살 사건* 포함)과 함께 야간과 새벽을 가리지 않고 펼쳐진 일본경찰과 모연대원의 긴박한 대치상황이 시간대별로 고스란히 기록되어 있다.

* 일본경찰의 체포작전 내용 추가 서술(붙임6 참조)

 

 

* 쓰보이 사살 사건

· 간도총영사관 경찰서에서 지휘관 쓰보이 미요지를 중심으로 모연대 체포를 위해 편성한 추격대로, 1929년 11월 30일 새벽, 밀정에게 사전 보고 받은 내용을 근거로 장한성이 평소 자주 찾는 요리점으로 가던 도중 장한성과 쓰보이가 맞딱드림. 총격전 도중 장한성이 쓰보이에게 발사한 모제르 권총 두 발이 무릎과 이마를 명중, 쓰보이가 사망한 사건

 

 

전문가들은 해당 자료에 대해 치열했던 만주 독립운동의 실상을 제대로 밝혀줄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료로서 사료적 값어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채영국 전 독립기념관 책임연구위원은 “1920년대 후반 이후 일제의 무력이 만주로 급속히 뻗쳐오는데도 남만주를 무대로 한 대표적 독립운동 단체인 국민부의 무장활동이 북간도에서 끊이지 않고 전개되었음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사료”라고 평가했으며, 장세윤 성균관대 동아시아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이번에 국가보훈처가 수집한 문서는 장한성의 쓰보이 사살 사건 직후에 작성된 가공되지 않은 원문으로, 이를 일본 현지에서 수집하여 처음 공개하는데 의미가 크다”라며 “국민부 모연대장으로 활동한 장한성 선생의 치열한 전투전, 그가 속했던 국민부 모연대의 활동 등은 새롭게 연구되고 재평가되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했다.

 

남궁선 국가보훈처 보훈예우국장은 “국내뿐만 아니라 나라 밖에서도 우리의 선조들은 오로지 조국독립을 위해 치열한 항일투쟁을 이어갔다”라면서 “앞으로도 나라 밖 독립운동 사료를 지속해서 발굴ㆍ공개하여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기억하고 선열들의 독립정신을 후세에 길이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