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9℃
  • 구름조금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1.4℃
  • 구름많음고창 -4.1℃
  • 제주 5.6℃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0.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선비의 방은 갓집이 걸린 쪽이 윗자리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6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갓이 비록 낡았더라도 그것을 바르게 정제하려 해야 하고 옷이 비록 거칠더라도 그것을 모두 갖추려 해야 한다.” 이는 선비의 윤리와 행실을 밝힌 《사소절(士小節)》을 쓴 규장각 검서관(檢書官) 이덕무(李德懋, 1741~1793)가 한 말입니다. 이를 달리 말한다면 바로 격식을 갖추어 두루마기(또는 도포)를 입고 갓을 쓰거나 사모관대를 차려입고 옷매무시를 바르게 하는 '의관정제(衣冠整齊)'가 되겠지요.

 

실제로 조선 사람들은 의관정제를 모든 일의 근본으로 보았고 그것이 곧 한 사람의 인품을 드러내는 바탕이라 여겼습니다. 그래서 그때 사람들은 갓과 함께 갓을 보관하는 “갓집”을 정말 소중히 생각했지요. 갓집의 형태는 보통 두 가지인데 하나는 겉모습이 갓과 비슷한 형태로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원추형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사진에 보이는 갓집은 덮개가 갓과 비슷하게 만들었는데, 밑바닥은 동그란 모양과 네모, 팔각, 12각형도 있지요.

 

 

1866년 한국에서 순교한 프랑스인 드브뤼 신부의 글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습니다. "조선 사람 방에 들어가면 윗자리와 아랫자리가 있는데 처음에는 이것을 구분할 수 없다. 그런데 그것을 구분할 수 있는 비결은 갓을 넣어둔 갓집이 걸린 쪽을 윗자리라고 생각하면 큰 실수가 없다. 조선 사람은 자기가 가진 어떤 것보다도 모자를 가장 소중히 여기기 때문에 항상 윗자리의 가장 높은 곳에 갓집을 매어 두게 마련이다." 조선시대는 그렇게 의관정제를 선비의 근본으로 보았습니다만, 지금이야 꼭 격식을 차려입을 필요야 없을 것입니다. 다만, 눈살 찌푸리는 옷차림은 삼가는 것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