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시간과 공간이 떨어져 있는 사람들 연결하기

남양주 MOKA가든, 《실타래로 그린 이야기》 전시회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오는 2023년 2월 26일까지 남양주 다산동 ‘MOKA가든’에서는 《실타래로 그린 이야기 Stories Drawn in Thread》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실과 천으로 그림을 그릴 수 있을까? 아시아의 일본, 유럽의 체코, 남아메리카의 브라질까지 여러 나라에서 각기 다른 시대의 작가들이 따뜻하고 포근한 실과 천으로 만들어낸 이야기를 소개한다.

 

서로를 이어주는 자수

실타래가 서로 연결되어 있는 것처럼, 자수 작업은 시간과 공간이 떨어져 있는 사람들을 연결해 준다. 다케이 다케오(Takei Takeo)가 그린 1928년도 작품은 88년 만에 오오츠카 아야코(Otsuka Ayako)의 새로운 자수 작업으로 다시 빛을 보게 되었다. 파벨 브라즈다(Pavel Brazda)는 도안을 그리고 어머니 에바 브라즈도바(Eva Brazdova)는 자수 작업을 하며 서로의 마음을 위로했다.

 

 

그림책으로 완성된 자수

로저 멜로(Roger Mello)와 에바 볼포바(Eva Volfova) 두 작가는 자수 기법으로 그림책을 완성했다. 로저 멜로는 수놓은 것처럼 그린 선과 글자를 엮은 이불이라는 실험적인 방법을 보여준다. 에바 볼포바는 천과 레이스, 실 등 다양한 소재의 콜라주와 자수를 조합하여 그림을 그리고, 실로 글자를 써서 이야기를 전한다.

 

이번 겨울, 모카가든의 《실타래로 그린 이야기 Stories Drawn in Thread》에서 작가가 이어 나간 한 땀 한 땀에 쏟은 시간을 느껴보고, 서로를 연결하는 자수 작업을 함께 해면 좋을 일이다.

 

관람 시간은 아침 10시 30분부터 밤 8시까지며, 관람료는 없다. 전시에 관한 문의는 전화(031-8078-2900)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