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1℃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1.8℃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4.2℃
  • 흐림제주 7.0℃
  • 구름많음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5.0℃
  • 구름조금경주시 3.1℃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이달균의 《말뚝이 가라사대》와 함께하기

[우리문화신문=이달균 시인]  

 

     고추요!

     생남(生男)이요!

 

     어디 한번 얼러 보자

 

     이마도 날 닮았고

     코 큰 것도 날 닮았네

 

     강풍에

     날리어 왔나

     땅에서 솟아났나

 

     앞 못 보는 황봉사야

     조심하고 조심하소

     앞에는 고랑이고

     뒤에는 돌부리

     길한 뒤 호사다마라

     명심하고 명심하소

 

     나도 한번

     얼러 보자

     다칠라

     조심하소

 

   금자동아 옥자동아 금을 준들 너를 살까, 옥을 준들 너를 살까, 어허 둥둥 내 아들이야, 씨알도 굵고 고추도 크다. 우리 가문 대를 이어 산소도 돌보고 제사도 지내고 어허 둥둥 내 아들이야, 강풍 타고 내려왔나 하늬바람*에 날려왔나

 

     간밤에

     거꾸러진 용이

     현몽이다

     현몽이야

 

     이 보시오 큰어미요

     내 핏줄 이리 주오

 

     내 배 아파 낳았는데

     어찌 이리 매정하요

 

     대 이을 생각 나중하고

     내 아들 이리 주오

 

 

 

 

< 해설 >

그래, 원하던 대로 고추요, 아들이다, 경사로다 생남이로다. 영감은 아이 안아 들고 요모조모 이목구비 살펴본다. 커어! 영락없는 내 아들이로고. 공짜 좋아하는 이마도 훤하고, 여색 밝히는 코도 큰 것이 내 아들이 분명하구나.

 

큰어미도 아이 안고, 이 좋은 날, 단디 해라. 좋은 날 뒤에 호사다마라고 잘못하면 낭패당하니 진짜로 단디해라. 어제 꾼 꿈엔 용 한 마리 저 산비알*에 거꾸러졌다. 그래도 아들 낳은 것 보면 그 꿈이 현몽이로고, 길몽 중에 길몽이 아니고 무엇이냐.

 

이를 바라보는 작은어미 몸 추스르고 나서, “이 보시오 큰어미요 / 내 핏줄 이리 주오”하며 아이 빼앗는다. 참말, 내 배 아파 낳았는데, 벌써부터 대 이을 요량이요, 제사 지낼 욕심으로 제 자식인 양 어르다니.

 

아아, 첩년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구나. 내 자식 뺏길까 걱정이다.

 

 

* 하늬바람 “ 서풍의 토박이말

* 산비알 : 산비탈의 사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