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7.1℃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31.2℃
  • 구름조금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3℃
  • 맑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전체기사 보기


문화재청, 문화재 돌봄사업 가치인식도 조사결과 발표

응답자 82% 문화재 돌봄사업 긍정평가 / 국민 1,000여 명 대상 조사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지난 7월 26일부터 8월 6일까지 국민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문화재 돌봄사업’ 가치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24.8%가 문화재 돌봄사업을 알고 있으며, 82.4%는 문화재돌봄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문화재 돌봄사업을 아는 국민이 이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수준 역시 높은 것(5점 척도에서 약 4.06점)으로 드러났다. 문화재 관리정책의 인식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3.9%가 문화재 관리정책이 ‘사후 예방관리 체계’에서 ‘사전 예방관리 체계’로 바뀌었다고 답함에 따라 국민도 사전 예방단계에서의 문화재 보존과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아울러 문화재 보존을 위하여 문화재 돌봄사업과 함께 자발적인 보존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65%로 높게 나타나 문화재 돌봄사업과 그와 연계한 자치활동에 대한 국민 관심도 또한 점차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문화재돌봄사업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홍보하기 위해서는 지역문화재의 역사적 값어치에 대하여 알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44.9%로 비교적 높았으며 사업

‘공주 송산리 고분군’,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부여 능산리 고분군’은 ‘부여 왕릉원’으로 함께 이름 바꿔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백제 능과 원의 지위를 찾아 ‘공주 송산리 고분군(公州 宋山里 古墳群)’을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公州 武寧王陵과 王陵園)‘으로, ‘부여 능산리 고분군(扶餘 陵山里 古墳群)’은 ’부여 왕릉원(扶餘 王陵園)‘으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이름을 바꿔 오는 17일 관보로 고시할 예정이다. * 능(陵): 임금, 왕비의 무덤 * 원(園): 세자, 세자빈, 세손과 임금 친척 등의 무덤 * 능원(陵園): 왕이나 왕비의 무덤인 능과 왕세자나 왕세자빈 같은 왕족의 무덤인 원을 통틀어 이르는 말 무덤을 가리키는 이름은 유적의 형태와 성격에 따라 분(墳), 능(陵), 총(塚), 묘(墓) 등으로 불리고 있다. 현재 공주 송산리 고분군과 부여 능산리 고분군은 고분(古墳)이라는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는 옛무덤을 지칭하는 일반적인 용어로 두 사적의 성격과 위계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에 이름을 바꾼 것은 소재지와 유형으로만 불리던 사적 이름을 무덤 주인 이름과 함께 씀으로써 이름만으로도 무덤의 주인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는 측면이다. ‘공주 송산리 고분군’은 백제 웅진 도읍기(475~5

시대의 명무(名舞) 이애주, 특집 다큐멘터리로 만나

국립무형유산원,「춤ㆍ꾼 이애주」작품 네이버TV 상영 / 9.10.~9.12.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은 특집 다큐멘터리 「춤‧꾼 이애주」를 오는 10일(금)부터 12일(일)까지 3일 동안 네이버TV(2021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채널)에서 온라인 상영한다. 「춤ㆍ꾼 이애주」는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보유자인 고 이애주(李愛珠, 1947~2021)의 춤 세계에 담긴 치열한 예술혼과 삶의 철학을 조명한 작품이다. 전통춤의 계승자, 시대의 춤꾼이라는 이애주의 이미지를 관찰하는 것을 넘어서, 그가 생전 탐구했던 ‘춤의 근원’에 대한 철학과 세계를 보여준다. 이애주는 ‘내 춤의 기본 춤사위는 승무에서 나온 것’임을 밝히며, 승무는 ‘인간의 희로애락 등 모든 감정이 들어간 삶의 본질’임을 강조하면서 이것을 바탕으로 ‘나는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하는 질문을 스스로 던진다. 이 작품에서는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아카이브 자료를 재구성하여 이애주가 춤의 근원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해 떠난 기나긴 여정을 보여주는 한편, 그의 예술철학을 계승한 제자들의 생생한 증언, 선생의 곁에서 춤의 세계를 지켜본 당대 예술가들의 날카로운 평론을 담아내고 있다. 「춤ㆍ꾼 이애주」는 <2021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프

신선의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지정예고

백악기에 분출한 유문암질 용암 등이 굳어 형성된 독특한 경관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역사문화적 값어치가 높은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했다. 병바위는 고창군 아산면 반암리 호암마을의 높이 35m 바위로, 보는 방향에 따라 엎어진 호리병 또는 사람 얼굴로 보인다. 이 바위는 지질시대 백악기에 분출한 유문암질 용암과 응회암이 오랜 기간 풍화침식되며 생겨났는데, 주변의 소반바위, 전좌바위(두락암)와 함께 독특한 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 유문암질 용암: 화산 폭발 후 용암 상승으로 뜨거워진 대륙 지각이 녹으며 주변에 형성된 용암 병바위와 주변 바위는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단애(cliff), 스택(stack)이 있고, 타포니(tafoni)와 같은 화산암 지형경관을 갖고 있으며 바위를 덮고 있는 백화등, 담쟁이와 같은 덩굴류가 계절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주변 소나무 군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보인다. * 단애(斷崖): 수직으로 깎아지른 절벽 * 스택(stack): 층층이 쌓인 퇴적암 * 타포니(tafoni): 바위조각이 떨어져 나간 패인 풍화혈(風化穴) 이 바위는 ‘선동마을 뒤 선인봉 반암 뒤 잔칫집에서 몹시 취한 신선이 쓰러지

항일독립투사 「김지섭 의사 편지」 문화재 등록 예고

「한성미술품제작소 은제 공예품」, 「제주 구 육군 제1훈련소 정문」도 함께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김지섭 의사 편지」, 「한성미술품제작소 은제 공예품(이화문 합)」, 「제주 구 육군제1훈련소 정문」 3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김지섭 의사 편지」는 의열단원 김지섭이 1924년 1월 5일 일본 도쿄 왕궁 입구의 이중교에 수류탄 3발을 던지고 투옥된 뒤, 옥중에서 동생과 부인에게 보낸 편지 4건이다. 강력한 의열 투쟁에 나섰던 항일 투사 김지섭의 진솔한 내면세계와 인간상을 이해하는 데 귀중한 자료다. 동생 김희섭에게 보낸 편지 3건에는 판결 언도일을 앞둔 상황에서도 의연한 태도, 투옥된 동지의 안부, 아들에 대한 애틋함과 가족에 대한 염려가 담겨있다. 아내인 권석희에게 보낸 유일한 한글 편지에는 김지섭이 수감된 일본까지 면회를 오려는 아내를 만류하는 절절한 안타까움이 담겨있다. 한편, 의열단은 1919년 조직된 항일 무장독립운동 단체로, 김지섭을 비롯한 의열단원의 활동을 통하여 항일독립 사상을 드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한성미술품제작소 은제 공예품(이화문 합)」은 대한제국 황실의 후원으로 ‘조선의 고유한 미술품 제작’을 목적으로 설립된 한성미술품제작소(1908~1913)의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 명승 지정 예고

폭포와 연못, 돌개구멍, 소 등이 펼쳐진 옥빛계곡(玉溪) 품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경상북도 영덕군에 있는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 영덕 옥계(玉溪)는 계곡의 여러 지류가 오랜 세월 동안 거대한 암반 위를 침식시키면서 형성된 폭포와 연못, 돌개구멍(pothole), 소(pool, 자연적으로 형성된 웅덩이) 등 독특한 경관이 계곡을 따라 연속으로 펼쳐지는 곳이다. * 돌개구멍: 암반의 오목한 곳에 물이 소용돌이치면 모래나 자갈이 함께 섞여 암반을 마모시키며 만들어진 구멍 예로부터 이곳의 빼어난 경관은 ‘남반구북옥계(南盤龜北玉溪)’라 하여 《달산면지(達山面誌)》에서도 동남부의 ‘제일가경(第一佳境)’으로 꼽는 경승지였다. 계곡의 중심에는 조선 시대 침류재(枕流齋) 손성을(孫聖乙, 1724~1796)이 정조 8년(1784)에 지은 정자인 침수정(枕漱亭)이 들어서 있다. 그는 세심대, 구정담, 탁영담, 부연, 삼귀담, 병풍대, 진주암, 학소대 등 주변 계곡과 암벽의 지형지물 37곳에 이름을 지어 ‘옥계 37경’으로 삼았으며, 침수정의 건너편 기암절벽에 ‘산수주인 손성을(山水主人孫聖乙)’이라 글이 새겨져 있다. 「청구도」에 ‘옥계’가 표시되어 있고, 18~

국립문화재연구소, 고구려 고분벽화 무늬 삽화 원본 공개

1500년 전 벽화 속 무늬들 삽화로 재탄생,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에서 무료 제공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고구려 고분벽화를 삽화(일러스트, Illustration)로 제작하여 오는 7일부터 ‘문화유산 연구지식포털(https://portal.nrich.go.kr)’에 무료로 공개ㆍ제공한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18년부터 고구려 벽화 무늬를 연구하였으며, 옛 사진 등 다양한 자료들을 고증하여 벽화 속 희미해진 선들을 복원해 삽화로 되살리는 작업을 해왔다. 그 결과물을 2020년 《천상의 문양예술, 고구려 고분벽화》 도록으로 발펴냈는데, 이번에 관련 문화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록에 수록된 원본 파일을 국민에게 무료로 공개ㆍ제공하는 것이다. 연구소가 제공하는 고구려 고분벽화 무늬 삽화 자료들은 한국 고대 미술의 정수로 알려진 ‘강서대묘 사신도’(四神圖)를 비롯해, ‘무용총의 수렵도’, ‘각저총의 씨름도’를 포함한 비교적 덜 알려진 다양한 무늬들도 만나볼 수 있다. 고구려 고분벽화 무늬에는 고구려인들의 풍속과 그들이 꿈꿨던 하늘 세계의 모습, 영원불멸의 삶을 믿었던 희망과 바람이 담겨있다. 온라인상에 제공되는 원본 파일은 모두 225점이며, 일러스트 파일(AI File)형태와 그림 파

명승 지정 별서정원 11개소 역사성 검토 결과 공개

예천 선몽대 일원 등 11개 별서정원의 만든 이와 소유자ㆍ변화과정ㆍ유래 등 추가 확인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지난 2019년 명승으로 지정된 별서정원 ‘성락원(현재 서울 성북동 별서)’의 만든 이와 변화과정에 대한 역사성 논란 이후 명승 지정 별서정원 22개소의 역사성 검토를 위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문화재청은 현재까지 명승 별서정원 22곳 가운데 예천 선몽대 일원을 비롯한 11개소 정원의 만든 이와 소유자, 정원의 변화과정, 정원 이름의 유래 등을 고증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몇몇 정원의 지정값어치와 역사성에 대한 중요한 정보들을 새롭게 밝혀냈다. 먼저, 예천 선몽대 일원, 서울 부암동 백석동천, 구미 채미정 등 3곳에 대해서는 정원의 만든 이와 소유자를 새롭게 밝혀냈다. ▲ 예천 선몽대를 만든 이는 우암(遇巖) 이열도(李閱道, 1538~1591)로 알려져 있었으나, 실제로는 그의 부친인 이굉(李宏, 1515~1573)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 서울 부암동 백석동천은 그간 소유자가 불분명하여 다양한 가설이 제시된 정원이었으나, 이번 역사성 검토를 통해 19세기 경화세족(京華世族)이었던 애사(靄士) 홍우길(洪祐吉, 1809~1890)이 백석동천 일대 백석실(白石室)을 소유한 사실을 밝혀냈다. ▲ 구미 채미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