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31.2℃
  • 서울 28.0℃
  • 흐림대전 29.7℃
  • 흐림대구 32.2℃
  • 흐림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6℃
  • 흐림부산 30.4℃
  • 흐림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4.0℃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9.1℃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1.4℃
  • 흐림경주시 31.7℃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전체기사 보기


국립고궁박물관, 8월의 추천 유물 ‘기린기’

1일부터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관람 가능… 유튜브 통해 온라인 감상도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조선시대 왕세자가 행차할 때 의장군이 들었던 깃발인 ‘기린기’를 8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1일부터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공개하고,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공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 의장군(儀仗軍): 조선 시대에 임금의 행차 때에 위엄을 보이기 위하여 부(斧)ㆍ월(鉞)ㆍ개선(蓋扇) ㆍ모(茅) 따위를 지니고 호위하던 군사 기린은 상상의 동물로, 성품이 온화하고 어질어서 살아있는 벌레를 밟지 않으며 돋아나는 풀을 꺾지 않는 등 성군을 상징하는 동물로 여겨졌고, 왕실에서는 왕위 계승자인 세자를 나타내는 상징으로 사용하였다. * 성군(聖君): 덕이 아주 뛰어난 어진 임금 기린의 모양은 말, 사슴, 용 등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양상을 보인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기린기 속 기린은 노루 몸통에 용의 얼굴과 비늘을 가졌고, 소와 비슷한 모양의 꼬리에 말발굽이 있으며, 뿔과 갈기가 있는

한양도성 단절구간 안내판 눈에 확 띄게 고친다

단절구간 내 5.2Km 안내판체계 ‘시민 편리’ 기준 대대적 개선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서울시가 한양도성 안내 체계를 ‘시민 편리’를 기준으로 대대적으로 정비한다. 18.6km 한양도성 순성길의 발자취를 느끼기 위해 나선 시민과 관광객들이 길을 잃지 않고 도성의 옛 정취를 느끼며 성곽을 온전히 걸을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안내 체계를 정비하는 구간은 한양도성 단절구간 내 총 5.2km다. ‘단절구간’은 한양도성 성곽이 훼손되어 성벽이 남아 있지 않은 곳을 말한다. 기존 132개 안내판 중 110개를 정비하고 추가 설치해 총 152개로 확대한다. 8월 중순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성벽이 훼손되거나 사라진 단절구간의 경우, 도심 골목에 위치한 곳이 많아 한양도성 순성길을 걷는 시민들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탈하거나 길을 헤매는 경우가 많았다. 기존에도 단절구간 내 안내판이 설치돼 있었지만 크기와 문구가 다르고 눈에 잘 띄지 않아 인식하기 어려웠다. 시는 제각각이었던 안내판의 크기와 디자인을 ‘서울시 사설안내표지 표준디자인’ 기준으로 맞추고, 문구를 ‘한양도성 순성길+목적지’로 통일한다. 방향이 바뀌는 곳 등에는 촘촘하게 늘려 정보제공 효과를 높이고, 안내판 설치 위치도 시민들이 걷는 방향에서 안내판이 정면으로 보이는

한여름 더위, 판소리의 후끈한 열기로 물리치다

(사)한국판소리보존회 주최ㆍ주관의 제26회 <전국판소리경연대회> 명창부 최우수상 이다은 씨, 우수상 김보배 씨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판소리는 우리 역사와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겨레 문화의 정수로 그 독창성과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2003년 11월 7일 유네스코 제2차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에 올랐다. 그 판소리를 전승ㆍ보존하려는 목적으로 1971년에 (사)한국판소리보존회가 설립되었는데 1902년 조선시대의 성악단체인 ‘협률사’와 '조선성악연구회'가 30년의 명맥을 이어오다가 일제에 의해 해산되고 40여 년 만에 (사)한국판소리보존회로 재탄생한 것이다. 이 (사)한국판소리보존회가 7월 27일과 28일 이틀에 걸쳐 서울 봉은사로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에서 제26회 <전국판소리경연대회>를 열었다. 이 경연대회가 유독 눈에 띄었던 것은 보통 경연대회가 학생부ㆍ일반부ㆍ명창부 정도로만 나뉘어 있는데, 반해 학생부는 초ㆍ중등ㆍ고등부로 나누고, 장년부를 따로 두었으며, 특히 판소리에 관심을 가진 전국 다문화 가정과 외국인들을 위해 다문화부를 두었다는 점이다. 이 다문화부에서는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올라온 외국인은 두 명뿐이었지만, 이 두 명의 출전자는 모두 분명한 발음으로 사설을 소리했으며, 아니리(말)와 너름새(몸짓)도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성과 공개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28일 오후 2시 30분 현장설명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문재범)는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 발굴현장에서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성과를 국민에게 공개한다. * 발굴조사 현장 : 충북 충주시 중앙탑면 루암리 산 67 충주 누암리고분군은 6세기 중엽 신라의 중원소경 설치로 인한 한강유역 진출을 보여주는 핵심 유적으로, 남한강 서쪽 능선을 따라 200여 기의 고분이 분포한다. * 중원소경(中原小京) :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후 새로이 정비한 특수 행정구역인 5소경 중 지금의 충주 지역에 설치한 행정구역 다-11호분은 도굴로 인해 석실의 천장 일부가 훼손되었음에도 봉분을 비롯한 고분 구조가 비교적 잘 남아있다. 형태는 원형분이며 봉분 규모는 직경 약 10m, 잔존최대높이 280㎝이다. 고분은 먼저 경사진 지형 아래에서부터 석렬·석축시설을 쌓아 매장 시설이 축조되는 평탄면을 만든 후 석실이 조성되었다. 봉분은 그 위로 흙을 차례로 쌓아 올리면서 호석과 내호석을 이용하여 조성하였다. * 석실(石室) : 석재를 쌓아서 만든 무덤의 매장시설 * 호석(護石) : 봉분의 둘레에 돌려 쌓은 돌 * 석렬(石列) : 돌로 열을 지어 만든

1960년대 향토민요의 값어치와 의미

국립국악원,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 펴내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1960년대부터 전국에 흩어진 향토민요를 수집하고 아시아 국가의 현지 조사 및 학술교류를 추진한 권오성 선생의 소장 자료집 ‘국악아카이브 소장 자료 연구 시리즈 3.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를 공개했다. 이번 자료집은 권오성 박사 기증 자료의 값어치와 의미를 살펴보고 활용 값어치를 높이기 위해 제작되었으며, 국내 음향자료와 영상자료, 나라 밖 영상자료로 분류하고 해제해 값어치를 평가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자료집에서는 권오성 선생이 채록한 민요 2,300여 곡의 자료목록과 굿, 음악회, 국제학술대회 등 나라 안팎 현장을 기록한 900여 점의 동영상 자료목록을 제공한다. 권오성 박사가 채집한 민요는 60년대부터 70년대에 이르는 초기의 음향 자료라는 학술적 값어치를 갖고 있어 전통예술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기록자의 관점에서 나라 안팎 현장을 충실하게 기록하였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 자료 연구에는 최상일 전 서울우리소리박물관장, 이용식 전남대학교 교수, 김인숙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임혜정 서울대학교 강사, 박소현 영남대학교 교수, 박은옥 호서대학교 교수, 윤혜진 전남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