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조금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3.0℃
  • 흐림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5.5℃
  • 흐림고창 -0.2℃
  • 흐림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2.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6℃
  • 구름조금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전체기사 보기


《부여 응평리 석실묘 긴급발굴조사 보고서》 펴내

지난해 발견한 ‘도굴되지 않은 백제 굴식돌방무덤’ 조사 성과 담아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임승경)는 지난해 상반기 도굴되지 않은 채 발견된 부여 응평리 석실묘의 긴급발굴조사 내용과 성과를 담은 보고서 《부여 응평리 석실묘 긴급발굴조사 보고서》를 펴냈다. 부여 응평리 석실묘는 지난 2021년 4월 경지 정리과정에서 발견된 백제 굴식돌방무덤(橫穴式 石室墓)으로, 내부에서 인골, 귀걸이, 관재 등이 도굴되지 않은 상태로 확인되어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청과 부여군, 토지소유자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6월에 긴급발굴조사를 시행하여 보존조치한 바 있다. * 굴식돌방무덤(횡혈식 석실묘): 판 모양의 돌을 이용하여 널(관)을 넣는 방을 만들고, 방의 한쪽에는 외부에 통하는 출입구를 만든 뒤에 흙을 덮어씌운 무덤 조사 결과, 고분의 구조와 형태로 보아 백제 사비기에 유행하였던 전형적인 굴식돌방무덤임을 확인하였고, 내부에서 사람 뼈 2개체와 금동제 귀걸이 1쌍, 목관 부속구 등을 확인하였다. 특히, 출토된 금동제 귀걸이는 귀족무덤으로 추정되는 부여 능안골고분군, 염창리고분군 등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어 묻힌 사람의 위계와 신분을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

《문화재 보수용 전통석회 연구 보고서》 펴내

국립문화재연구소, 전통석회 제조기술 규명과 현장 적용을 위한 연구 성과 수록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전통석회의 제조기술을 규명하고 품질개선 연구 성과를 담은 《문화재 보수용 전통석회 연구》 종합보고서를 펴냈다. 이번 보고서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 동안 추진한 ‘문화재 보수용 전통석회 특성 연구’ 사업의 결과를 수록한 것으로, 보수용 전통석회의 고증, 재료와 성능 연구, 현장적용 연구 결과 등을 담고 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연구 결과를 석회를 사용하는 전돌(벽돌)공사, 미장공사 등 11개 공사분야와 관련된 「문화재수리표준시방서」의 정비와 개선에 활용할 예정이다. 전통 건축물의 기초나 채움, 마감의 결합재로 활용되는 석회는 일제강점기와 근현대화 과정을 거치면서 시공법이 대부분 단절됨에 따라, 문화재 수리에 사용되는 전통석회의 제조기술을 복원하고 성능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17년부터 외규장각 의궤 104권을 전수조사하여 문헌을 고증하고 백제 한성기 하남 감일동 석실묘와 남한산성 성곽 여장(女牆) 등 54점의 재료적 특성을 규명하는 등 전통석회의 특성을 연구해왔다. * 여장(女牆): 몸을 숨길 수 있도록 낮게 쌓은 담 국

몽촌토성에서 “한국 최고(最古)의 목간(木簡)” 출토

삼국시대 최고(最古)의 것으로 판단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유병하)은 사적이자 백제 한성기 왕성인 몽촌토성에 대하여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2014년부터 중장기 발굴조사계획을 수립하고 연차 발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1년 4월, 몽촌토성 북문지(北門址) 일원에 대한 발굴조사 중 집수지 내에서 묵서명(墨書銘, 먹물로 쓰인 글자)이 있는 목간(木簡, 문자를 기록하기 위해 일정한 모양으로 깎아 만든 나무 조각)이 출토되었다. 목간이 출토된 집수지는 축조에 사용된 목재와 집수지 내부 출토 목재에 대한 자연과학적 연대분석(연륜연대분석을 이용한 방사성탄소연대측정-위글매칭법-)을 실시한 결과, 대략 469년~541년 사이 고구려가 축조하고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 연륜연대분석: 목재의 연대를 측정하기 위해 나이테 분석을 이용하는 방법 ※ 방사성탄소연대측정: 방사성탄소(14C)의 반감기를 이용하여 연대를 측정하는 방법 ※ 위글 매칭(wiggle matching)법: 방사성탄소연대측정법의 큰 오차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하나의 목재에서 일정한 간격의 나이테에 대하여 연속적으로 탄소연대를 측정하여 보정곡선의 위글(탄소연대 보정커브에 나타난 단주기의 변동곡선)과 매칭시켜 정확한

창덕궁 인정전 일월오봉도 보존처리 끝

국립문화재연구소, 병풍틀 배접지에 사용된 시권으로 1840년대 이후 제작품 의궤, 유리건판 자료 등을 토대로 금박 장황 복원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센터장 정소영)는 창덕궁 인정전 일월오봉도의 보존처리를 끝내고, 보존처리 과정과 관련 연구 결과를 담은 《창덕궁 인정전 일월오봉도 보존처리》 보고서를 펴냈다. 일월오봉도는 해와 달, 그 아래 다섯 봉우리와 소나무 그리고 파도치는 물결이 좌우 대칭을 이루며 영원한 생명력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조선 왕실에서 임금의 존재와 권위를 나타내고자 임금의 공간에 설치하는 그림이다. 창덕궁 인정전의 일월오봉도는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 당가(唐家)의 어좌 뒤에 설치된 4폭 병풍으로, 인정전이 일반 관람객들에게 개방되어 바깥 공기가 들어오는 환경에 노출되면서 일월오봉도의 화면이 터지거나 물감이 들뜨고, 구조를 지탱하는 병풍틀이 틀어지는 등의 손상을 입으면서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로 2015년 말에 옮겨와 2016년부터 전면 해체 보존처리를 시작해 지난 2021년 말 작업을 마쳤다. * 당가(唐家): 어좌와 좌탑을 둘러싼 닫집(어좌를 장엄하는 조형물) 해체 과정에서 화면-배접지-1960년대 신문지-시권-병풍틀의 순서로 겹쳐진 구조를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따라 1960년대 일월오봉도를 처리할 때

문화재청 소관 법률 개정안 5건 공포

감염병 방역계획 수립, 문화재지능정보화 사업 추진, 국외소재문화재 기부금품 접수(문화재보호법) 무형문화재 전승공동체에 대한 지원ㆍ국제적 협력 근거 마련(무형문화재법) ‘마한역사문화권’지역 확대,‘중원역사문화권’ㆍ‘예맥역사문화권’신설(역사문화권법) 등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지난해 12월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문화재청 소관 법률 개정안 5건이 18일 공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개정된 법률 5건을 통해 ▲ 문화재지능정보화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서 기부금품 접수를 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 무형문화재 전승공동체에 대한 지원과 국제적 협력의 근거를 마련하였다. 또한, ▲ 발굴과정에서 출토된 중요 인골ㆍ미라에 관한 연구 근거를 마련하고, 국가 또는 지자체의 지표조사를 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 역사문화권 가운데 ‘마한역사문화권’ 지역을 확대하고, ‘중원역사문화권ㆍ예맥역사문화권’을 신설하였다. 세부적인 개정 법률내용은 다음과 같다. 「문화재보호법」개정으로 문화재 관련 시설에서의 돌림병 방역 관련 계획의 수립, 문화재지능정보화 사업 추진과 국외소재문화재 사업 추진을 위한 기부금품 모집 가능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국민의 문화재 관람 시 지속적인 위생ㆍ방역 대책의 수립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문화재 관련 시설ㆍ구역에서의 감염병 등에 대한 위생ㆍ방역 관리에 관한 사항을 문화재기본계획에 포함하도록 개정하였다. 또한, 4차

「양주 회암사터」,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현재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 「가야고분군」 등 잠정목록 등록 중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13일 오후에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양주 회암사터」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꼽을 것을 의결했다. 「양주 회암사터」는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유산구역에는 「양주 회암사터 사리탑」 등 보물 4건을 포함한 모두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양주 회암사터」는 지난 2018년과 2020년 잠정목록 선정 심의에서 부결된 바 있으나, 이번 심의에서 문화재위원회는 유산의 성격, 이름, 부도군과 절(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하였다. *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하기 위한 국내 심의 단계: <잠정목록> → <우선등재목록> → <등재신청후보> → <등재신청대상> 문화재청은 2022년 상반기 중 「양주 회암사터」를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으로. 이는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새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이젠 4곳뿐, 서울 속 대장간 첫 심층 조사

서울역사박물관, 대장간을 다룬 최초의 조사 보고서 《서울의 대장간》 펴내 서울미래유산 지정 대장간(동명ㆍ불광ㆍ형제ㆍ동광)에 대한 1년 동안 조사ㆍ기록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장(김용석)은 2021년 서울미래유산기록 사업의 결과를 담은 《서울의 대장간》 보고서를 지난 12월 펴냈다고 밝혔다. 서울역사박물관은 2012년부터 서울시에서 지정하고 있는 ‘서울미래유산’을 대상으로 하여 서울 사람들의 삶의 모습과 기억을 세밀하게 조사ㆍ기록하는 ‘서울미래유산기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미래유산은 근ㆍ현대 서울을 배경으로 다수의 시민이 체험하거나 기억하고 있는 사건, 인물 또는 이야기가 담긴 유·무형의 문화유산으로 489개가 지정되어 있다.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대장간은 4곳이다. 2013년에 은평구 대조동의 불광대장간이 대장간 가운데 처음으로 미래유산에 지정되었고, 2015년에는 강동구 천호동의 동명대장간, 은평구 수색동의 형제대장간, 동대문구 전농동의 동광대장간이 지정되었다.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대장간은 생산지(生産地)로서 서울의 역사를 보여주는 장소로써 지방 대장간과 구별되는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서울 대장간의 중심지 ‘을지로7가’ 조선 시대 대장장이 (야장.冶匠)의 60%는 서울 소속 조선 시대 대장장이는 국가의 관리를 받았다.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조선왕실의 현판Ⅱ》ㆍ 《금보개조도감의궤》 펴내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왕실 현판 288점 연구 결과와 왕실 금보 연구 성과 수록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 시대 종묘와 사직단 등에 걸렸던 현판에 대한 조사 결과를 수록한 《조선왕실의 현판Ⅱ》와 1705년 종묘와 영녕전의 금보(金寶)와 관련 물품들을 개수(改修)한 과정의 기록을 국역한 《국역 금보개조도감의궤》 등 2종을 펴냈디. * 금보(金寶): 왕과 왕비의 덕을 기리는 존호(尊號)와 돌아가신 후 공덕을 칭송하는 시호(諡號) 등을 내릴 때 만든 어보의 한 종류 * 개수(改修): 고쳐서 바로잡거나 다시 만듦 소장품도록 《조선왕실의 현판Ⅱ》는 2020년에 펴낸 《조선왕실의 현판Ⅰ》의 후속편으로, 이번에는 종묘(宗廟), 사직단(社稷壇), 사묘(私廟), 능원묘(陵園墓), 별궁(別宮), 행궁(行宮), 궐외각사(闕外各司) 등에 걸었던 현판 모두 288점을 대상으로 하였다. 이 책에는 현판에 대한 사진과 유물 설명 등의 기본 정보, 게시 장소와 서사관의 이름을 기록한 뒷면 글씨, 테두리의 문양을 비롯하여 본래 현판이 걸려 있었던 왕실 건축물의 도면, 사진, 지도까지 종합적으로 수록했다. * 종묘(宗廟): 역대 임금과 왕비의 신주를 모신 사당 * 사직단(社稷壇): 농경사회의 근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