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16.0℃
  • 구름조금대구 15.7℃
  • 맑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0℃
  • 맑음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12.6℃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재

전체기사 보기


국립고궁박물관ㆍ궁능 실내 관람시설 등 휴관기간 추가 연장

(당초 연장) 4월 5일까지 → (추가 연장) 4월 19일까지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월 25일(화)부터 휴관 중인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무형유산원 등 문화재청 소관의 실내 관람기관과 덕수궁 중명전, 창경궁 대온실 같은 실내 관람시설의 휴관을 4월 19일(일)까지 추가로 연장한다. 당초에는 휴관기간 연장을 4월 5일(일)까지로 계획하였으나, 초ㆍ중ㆍ고등학교 개학이 4월 9일(목)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으로 대체되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4월 19일(일)까지 2주 동안 연장됨에 따라 실내 관람기관과 시설의 휴관도 추가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 휴관 기관 및 시설 - 국립고궁박물관(서울), 덕수궁 석조전․중명전(서울), 창경궁 대온실(서울), 세종대왕역사문화관(여주), 천연기념물센터(대전), 충무공이순신기념관(아산), 칠백의총(금산)‧만인의총(남원) 기념관, 해양유물전시관(목포‧태안), 국립무형유산원(전주), 조선왕릉 내 역사문화관 등 다만, 실내 관람시설이 아닌 궁궐과 왕릉 등은 현행과 같이 정상운영(단, 문화재 안내해설은 2월 8일부터 중지 조치)하되, 코로나19로부터 관람객의 감염 예방을 위해 특별 방역을 시행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과학적 발견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나무가 있다?

개원 앞둔 국립세종수목원, 이야기가 있는 해외 식물유전자원 도입ㆍ증식 중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과학적 발견을 상징하고 역사성을 갖는 식물유전자원을 나라 밖에서 들여와 중이며, 올해 6월 준공인 국립세종수목원 후계목정원에서 앞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국립세종수목원에는 상징성, 역사성, 희귀성 등이 있는 식물유전자원을 수집ㆍ보전함으로써 관람객에게 영감을 주고자 하는 후계목정원이 있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3종은 고이시카와식물원(일본)에서 들여와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증식 중으로 뉴턴의 사과나무(품종: Flower of Kent)’, 정충(정자)이 처음 발견된 은행나무, 멘델의 포도나무다. ‘뉴턴의 사과나무’는 아이작 뉴턴(Isaac Newton)이 나무에서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 만유인력 법칙을 발견했다는 그 사과나무의 후손이다. 은행나무는 겉씨식물에서 처음으로 정충*이 발견(Sakugoro Hirase, 1894) 된 나무로 양치식물과 종자식물을 연결하는 한 식물로 알려져 있다. 멘델의 포도나무는 멘델의 법칙으로 널리 알려진 멘델이 포도나무 품종을 개량(접목)해서 농민에게 보급함으로써 과학자의 능력을 사회에 환원한 좋은 사례이다. * 생물의 수컷 생식세포인 정충(정자)은 이끼나 고사리 같은 씨 없는 식물

<한국의 탈춤>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

제17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결정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지난 3월 31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한국의 탈춤」을 올리기 위한 신청서를 유네스코 본부에 제출하였다. 「한국의 탈춤」은 이후 유네스코 사무국의 검토와 평가기구의 심사를 거치게 되며, 2022년 12월 무렵 열리는 제17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등재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이다. 「한국의 탈춤」(Talchum, Mask Dance Drama in the Republic of Korea)은 ▲ 양주별산대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2호), ▲ 통영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6호), ▲ 고성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7호), ▲ 강릉관노가면극(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제), ▲ 북청사자놀음(국가무형문화재 제15호), ▲ 봉산탈춤(국가무형문화재 제17호), ▲ 동래야류(국가무형문화재 제18호), ▲ 강령탈춤(국가무형문화재 제34호), ▲ 수영야류(국가무형문화재 제43호), ▲ 송파산대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49호), ▲ 은율탈춤(국가무형문화재 제61호), 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 ▲ 가산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73호), ▲ 속초사자놀이(강원무형문화재 제31호), ▲

「의성 금성면 고분군」 사적 지정

5~6세기 경 조성된 324기 대규모 고분 / 삼국 시대 경북 북부 역사 알려주는 중요 유적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상북도 의성군에 있는 「의성 금성면 고분군」(義城 金城面 古墳群)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55호로 지정했다. 「의성 금성면 고분군」은 의성군 금성면 대리리, 학미리, 탑리리에 걸쳐 조성된 324기의 대규모 고분군이다. 5~6세기 삼국 시대 의성지역을 포함한 경북 북부지역의 역사ㆍ문화와 신라의 발전과정을 이해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되어 왔다. * 지정예고 기간 중 제기된 의견을 토대로 324기로 정정(예고 때는 374기였으나 지정구역 바깥쪽의 미발굴 고분 50기 제외함) 1960년 의성 탑리리 고분군이 발굴된 이래로 17차례의 매장문화재 조사와 9번의 학술조사를 통해 이곳에서는 신라의 묘제인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을 독자적으로 수용한 점, 경주와의 관계를 보여줄 수 있는 관(머리장식)과 귀걸이(이식, 耳飾), 허리띠장식(과대금구, 銙帶金句), 고리자루칼(환두대도, 環頭大刀)과 같은 착장형 위세품이 다양한 형태로 나온 점을 확인했다. * 위세품(威勢品): 왕이 지방세력의 수장에게 힘을 과시하고 세력권에 편입하면서 지방에 있는 수장의 위신을 세워주기 위해 하사하는 귀한 물품 출토 유물의 수

불경 쓰는 기술 「 사경장(寫經匠)」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사경장(寫經匠) 첫 무형문화재 보유자로는 김경호 씨 인정 예고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사경장’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을 예고하고, 김경호(金景浩, 남, 1963년생, 서울 서대문구) 씨를 보유자로 인정 예고하였다. * 사경(寫經): 불교 경전을 유포하거나 공덕을 쌓기 위하여 경전을 베끼는 일, 또는 베낀 경전 이번에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한 ‘사경장’은 불경(佛經)을 쓰는 사경(寫經) 기술을 가진 장인을 말한다. 우리나라 사경의 역사는 삼국 시대 전래된 불교의 경전을 세상에 널리 보급하기 위한 목적에서 시작하였는데, 8세기 중엽 목판 인쇄술이 발달하면서 점차 스스로 공덕(功德)을 쌓는 의미로 변화하였다. 남북국시대(통일신라) 때(745~755년) 제작된 《신라백지묵서대방광불화엄경(국보 제196호)》이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사경 유물이다. 고려시대에는 불교가 국교(國敎)가 되면서 국가의 발전과 개인의 복을 기원하기 위한 사경이 전성기를 맞이했다. 《고려사(高麗史)》등에 따르면 국가에서 사경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기관을 운영하였고, 당시 사경은 국가 최고의 역량을 동원한 당대 문화의 집약물이었다. 특히, 《감지금니대방광불화엄경보현행원품(국보 제235호)》 등 금자(金字)ㆍ은자(銀

《경주 동궁과 월지 Ⅲ 발굴조사 보고서》 펴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동궁과 월지’ 북동쪽 ‘가’지구 발굴 성과 소개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경주 동궁과 월지(사적 제18호, 경북 경주시 인왕동 소재) 북동편 ‘가’지구의 발굴조사 성과를 담은 《경주 동궁과 월지 Ⅲ 발굴조사 보고서》를 펴냈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674년(문무왕 14년) 2월, 왕궁 안에 연못을 파고 산을 만들어 화초를 심었다고 하며, 679년(문무왕 19년) 8월에는 동궁을 지었다는 기록이 전한다. 또한, 동궁 소속 관청 가운데 월지(月池)라는 명칭이 들어간 관청이 있어 동궁과 연못(월지)이 밀접하게 관련되었음을 추정할 수 있다. ‘경주 동궁과 월지’는 1975년 문화재관리국(문화재청 전신) 경주고적발굴조사단이 발굴을 맡아 조사했으며, 3년 뒤인 1978년 《안압지 발굴조사 보고서》를 통해 이곳에서 발굴한 인공 연못과 주변 건물지, 그리고 3만여 점의 유물을 한 차례 소개한 바 있다. 이후 2007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동궁과 월지 중에서도 북동쪽 유적 발굴에 나섰으며, 이 가운데 일부 구간에 대한 조사성과를 2012년과 2014년에 각각 《경주 동궁과 월지 Ⅰ·Ⅱ》로 공개한 바 있고, 이번 《경주 동궁과 월지 Ⅲ 보고서》는 동궁과 월지 북동쪽 가운데서

독도에 사는 생물 2,046종 확인…생물주권 근간 확보

국립생물자원관, 무척추동물 등 독도 서식 생물 2,046종 목록 구축 독도 생물 주권 근거 자료 ‘독도의 생물다양성’ 분류 안내책자 펴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2014년부터 5년간 ‘독도 생물주권 확립을 위한 종합 생물종 목록(인벤토리) 구축 I 단계’ 사업을 통해 독도에 사는 야생생물 2,046종의 목록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독도 생물주권에 대한 근간 확보를 위해 과거 보고서 등 문헌 자료를 검토하고, 현장 조사를 거쳐 이번 독도 생물종 목록을 구축했다. 독도 생물종 목록에는 갑옷장수노벨레과에 속한 각진왕비장수노벌레(Goniopsyllus dokdonensis), 용선충과에 속한 독도긴털용선충(Prochaetosoma dokdoense), 쏘렉티드해면과에 속한 독도스미노해면(Smenospongia dokdoensis) 등 독도에서 처음 발견되어 학계에 신종으로 인정받은 종들을 포함하여 모두 2,046종이 수록됐다. 2,046종은 섬기린초 등 식물 123종, 큰입모자반 등 해조류 387종, 디디무스 등 미세조류 40종, 버지바실루스 독도넨시스 등 미생물 64종, 풀색노린재 등 곤충 193종, 바다사자 등 포유류 5종, 황조롱이 등 조류 193종, 독도스미노해면 등 무척추동물 806종, 찰가자미 등 어류 180종, 아메바 등 원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