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0.1℃
  • 흐림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3.9℃
  • 흐림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5.4℃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0.4℃
  • 맑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3.5℃
  • 구름조금강진군 5.5℃
  • 구름조금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염좌’는 삔 것, ‘골절’은 뼈 부러진 것

[성제훈의 우리말편지]
언론, 어려운 한자말이 아닌 쉬운 우리말을 써야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아침 뉴스를 들으니

그룹 소녀시대가 공연하러 가다가 교통사고가 나서

한 명이 '손가락 염좌 진단'을 받았다고 나오네요.

염좌”... 아직도 이런 말을 쓰는군요.

 

골절은 뼈가 부러진 것이고,

염좌는 삔 것이며

타박상은 멍든 겁니다.

그냥 '손가락 삐어'라고 하면 될 것을

굳이 '손가락 염좌 진단'이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소속사에서 낸 보도자료를 언론이 그대로 받아쓰면서 '염좌'라고 쓴 것 같습니다.

모름지기 소통의 창구인 언론은 보도자료를 받아쓰더라도 쉬운 말로 바꿔서 써야 합니다.

소속사, 보도자료 작성자, 의사, 언론... 누군가, 또는 어디선가는

'염좌'''으로 바꿔서 방송이나 기사가 나왔어야 할 것 같은데...